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커뮤니티

나의

일상에서

  • 맑은
  • 조회 수 3607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08년 9월 21일 05시 13분 등록

몸은 날렵해졌습니다. 43평 가게를 싱싱한 고등어처럼 헤치며 서빙을 봅니다. 몸에 군살이 빠지니, 행동에도 군더더기가 없고, 생각도 단순해졌습니다. 특히 복근이 튼튼해져서 밥 볶을 때나, 그릇 걷을 때 힘이 들지 않고, 속도 또한 빠릅니다. 주방과 홀을 종횡무진하며 가게 전체의 동선에 나날이 깊어집니다. 그 흐름이 자연스러워서 제 존재는 사라지고, '손님들의 식사'만 남습니다. 잘 돌아가는 회사는 조용하다고 피터드러커는 이야기했습니다. 깨달음을 얻은 스님의 무심無心처럼, 시스템은 사라지고 성과만 드러납니다.

여자 분 두분과 함께 배웁니다. 광고 쪽에서 일하시는 분들인데, 친해졌습니다. 첫째 돌잔치 때도 와주셨습니다.  중독을 깊이 연구하신 분의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습니다. 중독은 개인의 기호나 의지라기 보다, 커뮤니티의 문제라고 합니다. 중독에서 벗어나고 싶다면, 그 중독에서 벗어나고자 하는 사람들과 함께 활동을 하는 것이 좋은 방법이라고 했습니다. 두 여자분은 나이도 저와 비슷하고, 같은 열망을 가지고 있습니다. 즉, 변화입니다. 맹세한 것도 아닌데, 아침 7시면 모입니다. 덕분에 제 의지 이상으로 살고 있습니다.

춤이 일상에 이런 도움을 줄지는 몰랐습니다. 내년에는 스포츠 댄스에 도전하고 싶습니다.  

IP *.129.207.121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6 재미있는 전략이야기 47-사고혁명 II [2] crepio 2011.02.14 2421
175 <라라 62호> 여행은 file [2] 한명석 2011.02.20 2423
174 [Love Virus 6] 당신의 웃는 모습만 생각나요 file 한정화 2011.02.21 3414
173 <라라 63호> 나의 미래자서전 [7] 한명석 2011.02.21 2821
172 <라라64호> 좋은 글을 쓰고싶으면 재미있게 살아라 [5] [1] 한명석 2011.02.25 2464
171 진화하는 삶이란 crepio 2011.02.28 2052
170 [Love Virus 7] 함께 음식을 먹고, 함께 시간을 보내고 file [1] 한정화 2011.02.28 3418
169 [먼별3-27] <겨울을 보내며..> [7] 수희향 2011.03.02 2324
168 모방도 좋은 전략이 될 수 있을까? [2] crepio 2011.03.05 2267
167 <라라65호> 만화방창! 아니 노지는 못하리라! [5] [1] 한명석 2011.03.05 3284
166 <만화> 책쓰기는 인생을 가르는 일이다 file [7] 한명석 2011.03.10 2680
165 화장품 팔며, 단상. 달팽이크림, 맑은 2011.03.21 2375
164 송년회 동영상 [4] 달팽이크림 2011.03.21 2533
163 [먼별3-32] <이부영의 "자기와 자기실현" 중> 단군신화의 상... [3] 수희향 2011.03.22 2674
162 비로소 사람을 알다 [7] 한명석 2011.03.25 2577
161 박남준 시인 회상하며. [5] [4] 달팽이크림 2011.03.30 2709
160 <라라66호> 삶은 이야기다 한명석 2011.04.01 2313
159 <라라67호> 책쓰기를 만만하게 보자 한명석 2011.04.03 2195
158 세상에 지배 당하지 않는 삶을 위하여.... [1] crepio 2011.04.06 2182
157 <라라 68호> 걸인부터 대통령까지 피해갈 수 없는 한명석 2011.04.14 21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