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커뮤니티

나의

일상에서

2011년 3월 21일 20시 27분 등록

송년회 영상을 공개하다. 벌써 3개월여 지났다. 

 새로운 다짐, 새로운 각오, 새로운 결심. 

 실행에 옮기기 위한 가장 좋은 타이밍은, '지금'이다.
IP *.111.206.9

프로필 이미지
우성
2011.03.21 22:39:15 *.34.224.87
212 월 11일 이었지
문요한 선배의 병원에서 오프수업을 마치고
바로 송년회 장소로 가서, song 년회를 멋지게 했지.
현역 연구원들이 행사를 준비하는 것이 참 쉽지않은 일인데
우린 각자 알아서 준비하기로 한 후 당일날 각자 보따리를 펼쳤지...

변경연 10대 뉴스, 올해의 연구원,  노래 공연, 공익을 경매하라 등...
다 좋았지만, 무엇보다도
맨 처음 너의 동양상이 상영되었을 때,
'사람은 사람으로 변한다' 는 마지막 문장이 페이드 아웃될 때...
사람들의 열정적인 박수소리...
나도 모르게 가슴이 뜨거워졌어...

건아. 고맙다.
좋은 추억을 선물해줘서...
프로필 이미지
2011.03.22 05:59:38 *.123.110.13
잘 봐주셔서 고맙습니다. 
형도 변화하셨군요. 느낄 수 있습니다. 작년 이맘때 처음 만나서, 1년동안 참 많은 것을 나누었습니다. 

조셉캠벨로 시작해서, 역시 조셉캠벨로 끝나네요. 영웅이 귀환하면, 변한 것은 없지만, 많은 것이 변하지요. 

저도, 하던 장사 그대로 하고, 습관대로 잠 안자고, 이것저것 하지요. 달라진 것이 있다면, 싫었던 현실, 받아들이지 못했던 일들, 사람을 더 깊이 사랑해야 겠다는 마음을 가지게 된 것. 

오즈를 다녀온, 도로시는 아무것도 변한 것이 없지만, 변했습니다. 

우리는 1년간 오즈에 다녀왔습니다. 
프로필 이미지
재동
2011.03.22 09:33:53 *.128.203.197
내 말투가 저렇구나.
생각하는 바를 말로 옮기는 일이 내겐 참 어렵게 느껴지곤 하는데..
인터뷰라는 생소한 형식때문인지도 모르겠지만 많이 어색해 보인다.

어떤 영상일까 궁금했는데 이렇게 보게 되는구나.
그저 고맙다고 할 밖에..
프로필 이미지
승완
2011.03.22 13:36:26 *.237.95.250
송년회에 늦어서 못 본 영상을 이렇게 보게 되네요.
참 멋지네요. 인건 형도 변경연 사람들도!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6 재미있는 전략이야기 47-사고혁명 II [2] crepio 2011.02.14 2216
175 <라라 62호> 여행은 file [2] 한명석 2011.02.20 2212
174 [Love Virus 6] 당신의 웃는 모습만 생각나요 file 한정화 2011.02.21 3147
173 <라라 63호> 나의 미래자서전 [7] 한명석 2011.02.21 2611
172 <라라64호> 좋은 글을 쓰고싶으면 재미있게 살아라 [5] [1] 한명석 2011.02.25 2297
171 진화하는 삶이란 crepio 2011.02.28 1885
170 [Love Virus 7] 함께 음식을 먹고, 함께 시간을 보내고 file [1] 한정화 2011.02.28 3141
169 [먼별3-27] <겨울을 보내며..> [7] 수희향 2011.03.02 2127
168 모방도 좋은 전략이 될 수 있을까? [2] crepio 2011.03.05 2116
167 <라라65호> 만화방창! 아니 노지는 못하리라! [5] [1] 한명석 2011.03.05 3113
166 <만화> 책쓰기는 인생을 가르는 일이다 file [7] 한명석 2011.03.10 2484
165 화장품 팔며, 단상. 달팽이크림, 맑은 2011.03.21 2214
» 송년회 동영상 [4] 달팽이크림 2011.03.21 2374
163 [먼별3-32] <이부영의 "자기와 자기실현" 중> 단군신화의 상... [3] 수희향 2011.03.22 2482
162 비로소 사람을 알다 [7] 한명석 2011.03.25 2397
161 박남준 시인 회상하며. [5] [4] 달팽이크림 2011.03.30 2503
160 <라라66호> 삶은 이야기다 한명석 2011.04.01 2162
159 <라라67호> 책쓰기를 만만하게 보자 한명석 2011.04.03 2051
158 세상에 지배 당하지 않는 삶을 위하여.... [1] crepio 2011.04.06 2026
157 <라라 68호> 걸인부터 대통령까지 피해갈 수 없는 한명석 2011.04.14 19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