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커뮤니티

나의

일상에서

  • 한정화
  • 조회 수 3770
  • 댓글 수 4
  • 추천 수 0
2010년 3월 23일 01시 14분 등록
100일 창작 23일째 (2010.03.22) - 옷 변천사

'나'라는 것을 주제로 창작중이다.

나의 과거, 옷을 통해 본 나의 변화과정을 그려보면 어떨까. 그렇게 나의 과거는 시작되었다.

20100322-옷변천사_all4jh.jpg

내가 '나'라고 인식한 때는 5살쯤부터인 것 같다. 그때부터의 기억이 남아 있다.
그보다 오래전은 부모님의 이야기를 통해서 알게되었다.

사진 속의 나는 얼굴이 동그란 별 특징이 없는 촌스런 가시나다. 어머니께서 손수 만들어주신 알록달록한 원피스를 입고 소풍을 가서 찍은 사진이다.

중학생이 되면서부터 선호하는 옷이 생겼다. 나는 정장을 좋아했다. 왜 그랬는지는 모르겠다. 갖추어서 입는 것이 좋았다.  중2학년때부터 나는 다른 사람이 되었다. 늘 같이 다니던 친구가 옷을 깔끔하게 입어 그 녀석과 같은 스타일로 입었다. 그 당시엔 푸른색을 좋아했는데 옷도 그 색을 즐겨 입었다.  사춘기가 끝나갈 무렵부터 나는 소년이 되었다.

대학생때는 빨간 점퍼만을 입었다. 베이지색 모자를 눌러섰다. 한 여름에도 속에는 반발티셔츠를 입고, 겉에는 빨간 점퍼를 입었다. 한여름의 강의실은 그늘져서  늘 추웠다. 그때는 무척 더운 때였는데, 그때 나는 온기가 필요했던가 보다.  

취직을 하고서는 갑자기 말라버렸다. 짝사랑 하던 사람이 검정 옷을 주로 입어서 나도 검정 목티와 회색 목티를 주로 입었다. 검정 목티에 베이지색 바지. 한동안 그렇게 입었다. 같이 근무하던 직장 동료선배가 밝은 색이 얼굴을 환하게 한다는 말을 듣고 아주 나중에 바꿨다. 흰색이 잘 어울린다는 것을 알게 된 것은 그때부터 였던 것 같다.

근무지가 바뀌고 직장 동료들이 바뀌고, 낯선 곳에 또 다시 적응을 해야할 때... 심심해서 공부를 시작했다.
스타일이란 것이 뭔지 여러가지를 시도해봤다. 전에는 한번도 입어보지 않은 소매가 짧은 옷이나, 반짝이가 많이 달린 옷, 짧은 스커트, 요란한 무늬가 들어간 블라우스 등을 입어봤다.

지금은 진한 색 바지에 밝은 색 웃도리를 입는다. 여전히 정장을 좋아한다. 옷 입는 것으로 보자면 나는 몹시도 고집스런 사람이다. 내 옷들은 색깔이나 두깨만 조금 다른 뿐 똑같은 디자인의 옷들 뿐이다.
어떤 이는 나를 옷을 못 입는 사람이 아닌, '자신의 스타일을 일찍 찾은 사람'이라고 말해주었다.

나는 여전히 정장처럼 갖춰 입는 것을 좋아하고, 편하게 입는 것을 좋아한다. 

나는 참 안변한다. 그리고 또 잘 변한다.
좋아하는 사람이 생기면 그와 같이 시간을 보내고, 그가 읽는 책을 읽고 그와 비슷한 옷을 입는다. 그러다가 나는 또 내 취향의 나로 돌아간다. 
앞으로 어떻게 변할지 궁금하다. 이렇게 내 성향을 알아버렸는데도 또 변할까, 지금의 나로 계속 남을까 궁금하다.
IP *.72.153.59

프로필 이미지
동건친구
2010.03.23 07:47:16 *.120.80.243
며칠쨰 그림이 올라오지 않아서 궁금했었어요. ^^ 점점 정화씨의 그림에 빠져들고 있거든요.
저도 그림을 배우고 그려보고 싶다는( 결코 잘 그리지 않아요..ㅎㅎ) 생각을 몇년째 하고만 있어요.
그래도 요즘은 아이가 예쁜 공주 그려달라고 졸라대는 덕에 일주일에 2~3번은 그림을 그리고 있긴 하지만요.
디즈니 6공주 그림을 보고 따라그려주고 있는데 여간 힘든게 아니예요.
특히 순정만화형 이목구비는 여간 따라 그리기 힘든게 아니더라구요. ㅎㅎㅎ
프로필 이미지
한정화
2010.03.23 08:33:04 *.72.153.59
한동안 야한 동영상과 야한 소설에 빠져서 무기력하게 지냈습니다. 그리고는 곧 불량식품을 끊었습니다.

'그림을 잘 그리고 싶어서 그림을 배우지만, 우리가 (강좌에서) 궁극적으로 원하는 것은 자신이 표현하고 싶은 것을 표현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드로잉 수업에서 선생님이 그러셨어요.
어떻게 그려야 잘 그린다가 아닌 자기답게 그리는 것을 찾는 과정이라고 해요. 
동건친구님, 라디오를 틀어 음악을 즐기듯이 손이 종이에서 노는 것을 즐길 수 있기를 바랍니다. 빨리 제게 그런 일이 일어났으면 좋겠어요.
프로필 이미지
재엽
2010.03.31 17:36:07 *.216.38.10
참 재미있는 아이템이네요. 나의 옷 변천사를 그림으로 엮는 것을요..

그런데, 그림 자체는 너무 재미있지만, 옷의 특징이 확연하게 드러나진 않는 것 같아요.

오히려 장신구나 브로치 변천사 등이 더 함유하는 의미가 클수도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모자와 신발의 단순한 드로잉은 정말 탁월하군요! 
프로필 이미지
한정화
2010.04.08 14:09:10 *.72.153.59
하하하. 이걸 나중에야 봤네요. 히히. 제가 입었던 옷은 색깔이나 무늬만 조금 달랐지 모두가 단순한 거의 같은 디자인입니다. 히히히.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6 [Love Virus] 어제보다 오늘 더 사랑하겠습니다 file [2] [24] 한정화 2010.12.24 3686
155 마쓰시타의 가정용 전자동 제빵기 개발 프로젝트 홍승완 2005.01.07 3690
154 6 시그마는 올바른 일상적 적용 영역을 찾아내야 성공한다 [1] 구본형 2005.06.14 3692
153 현실 왜곡장. 맑은 2011.11.18 3694
152 [훌륭한 기업의 조건] 첫번째 조건- 리더십과 핵심이념 [1] 홍승완 2004.11.26 3698
151 짧은 회의 , 빠른 결정 [2] 구본형 2005.07.11 3698
150 변화 - 강요당하기 전에 스스로 시작하라 [2] 구본형 2005.10.01 3699
149 상처도 자산이다. [2] 맑은 2008.06.18 3700
148 자동차 리콜(recall)에 관한 두 가지 이야기 홍승완 2005.01.11 3703
147 [aphorism 002] 생존 기계 file [1] [5] 바람처럼~ 2010.06.09 3707
146 결국 그거였군. 의료 민영화 관련 만화. file 맑은 2011.12.23 3711
145 [Human transition] 10. 독학 방법-2 홍승완 2003.08.20 3717
144 점으로 수렴해서 별이 되다. [1] 맑은 2008.04.15 3723
143 내가 하고 싶은 일을 찾아 Focusing [1] 이미나 2004.01.06 3729
142 3M의 ‘3M 가속’ 프로젝트 [1] 홍승완 2005.08.14 3731
141 100일창작 - 영웅의 여정 시리즈(2) file [2] [5] 한정화 2010.05.09 3732
» 100일 창작 - 옷 변천사 file [4] 한정화 2010.03.23 3770
139 [Human transition] 11. 열정과 좋아하는 것-1 홍승완 2003.09.16 3778
138 야쿠르트 아줌마입니다. [7] 이혜숙 2006.04.05 3792
137 실천해야 할 두가지 것들. 봄날의곰 2011.12.22 37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