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연구원

연구원

연구원

  • 현운
  • 조회 수 2466
  • 댓글 수 2
  • 추천 수 0
2010년 1월 15일 12시 47분 등록

아주 오랜만에 변화경영연구원 수업에 참가했다.

이날, 5기 연구원들은 출간하고자 하는 자신의 책에 대하여 발표하였고,

책을 출간한 몇 명의 선배 연구원들은 그에 대한 피드백을 했다.

나도 졸저 한 권을 출간했다는 명목으로 수업에 참가했던 것이다.

선배로서 한 명씩 발표를 마칠 때마다 피드백을 해야 한다는 부담감보다는

그저 선생님과 연구원들이 수업하는 곳에 간다는 설레임이 훨씬 컸다.


내가 무슨 피드백을 할 수 있을까, 하는 염려는 이내 사라졌다.

다행히도 대부분의 경우, 뭔가 말할 수 있는 이야기가 내 안에 있었던 게다.

이것은 고마운 일이다. 게다가 나는 수업이 진행될수록 점점 재미를 느낄 수 있었다.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 20분까지 단 한 차례도 쉬지 않고 진행된 수업이었는데

주의가 산만한 나도 제대로 참여할 수 있을 만큼 말이다.

5기 연구원들의 출간을 상상하며 혼자 설레이기도 하고,

선배 연구원들의 비평에 약간의 카타르시스를 느끼기도 하면서 말이다.


5기 연구원 형, 누나들은 잘도 경청했다.

그것이 왜 그리 따뜻함으로 다가왔는지는 알지 못하지만,

나는 그 자리가 편안하고 부드러웠다. 함께 할 수 있어서 고마웠다.

누군가에게 고마웠을까? 아마도 사부님께, 그리고 5기들이겠지~ ^^

참, 이날엔 다른 선배 기수님들의 존재에 대한 고마움이 가장 클지도 모른다.

나 혼자 그 곳에 있었다고 상상하면 (그럴 일도 없겠지만) 아찔하니까.

(한명석 선생님, 창용형, 병곤형, 승완형~ 모두들 참 고맙습니다.)


좋은 피드백을 주는 것은 나에게도, 그에게도 즐거운 일인 것 같다.

피드백을 잘하는 사람이 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그리고 다음에 또 슬쩍 수업에 끼어들어겠다는 생각도 했다.

마지막으로 그 날 적어 두긴 했는데, 이야기하지 못한 말들을 전해 드린다.


철이형 : 형, 발표 참 잘 하시네요. PPT 슬라이드도 센스 만점이었어요.

성우형 : 형의 직관과 추진력, 그리고 따뜻한 마음을 신뢰해요.

세희야 : 난 너의 사례 연구와 네이밍 실력에 늘 영감을 받지. 늦었지만 고맙다.

아인님 : 우리가 알고 있는 기독 진리의 힘을 아인씨도 알잖아요. ^^

성렬형 : 형의 살아 있는 체험과 진정성이 힘을 발휘할 거라고 믿어요.

춘희누나 : 누나가 발표하니, 회의장 전체가 유쾌해지네요. ^^ (이건 그 날, 말했네요.)

승호형 : 형과 퍽이나 어울리고 자연스럽고 따뜻한 주제네요. 선물하고 싶은 당신입니다.

좌선생님 : 무겁지도 않았구요, 어렵지도 않았어요. 가장 좋은 것 주시려는 거잖아요.

혜향누나 : 하고 있는 일과 연결되어 있으니 쓰면서 얘기가 쏟아질 거라 생각해요.

홍영형 : 형이 이야기하면 귀를 기울이게 되고 흐뭇하게 웃게 됩니다. 저, 빠져드나 봐요.

정현누나 : 사부님과 연구원들을 사랑하는 누나군요. 나도 그 사랑 받고 있죠? ^^ 호호.


그리고, 사부님

"오겡끼데스까~! 감사와 존경을 담아 기원 드립니다. 사부님, 오래 오래 건강하세요."

(사실 이 말은 오늘 아침에 덧붙인 건데, 내리는 눈을 보며 드렸던 인사입니다.)

IP *.74.188.162

프로필 이미지
수희향
2010.01.15 12:54:02 *.140.110.148
멈니까 선배~! 1편을 난중에 올리는 이 센수는~ ㅎㅎㅎ
당근임다요~ "나도 사랑받고 있죠?"하면서 "호호"웃는 선배를 어찌 사랑하지 않을 수 있겠슴까! ㅎㅎㅎ
프로필 이미지
정야
2010.01.15 14:46:28 *.12.20.246
갑자기 ....아이들은 모른다며 코멘트를 유보하던 장면이 떠오르네요.^^ 크하하..
이때부터 창밖에 눈이 왔었죠. 아마....^^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08 -->[re]강미영 발표내용 [1] 다뎀뵤 2006.10.29 2439
307 4기 제5차 오프수업 발표문 현웅 2008.09.26 2439
306 신선한 재료를 모으고, 즉시 조리하라 - 글쓰기 생각 4 [2] 부지깽이 2010.08.21 2440
305 사자 프로젝트 관련 선생님 말씀 정리입니다... [2] 희산 2009.11.24 2441
304 3월 오프 수업 정리(3/22) - 1 라비나비 2014.04.10 2441
303 7기 연구원 선생들- 4 월 version 부지깽이 2011.04.03 2442
302 7월11일(토) 오프수업 상세 공지 드립니다... file [3] 희산 2009.07.08 2443
301 [호랑이 프로젝트] 짱구팀 + 타미플루팀 합동 회의록 [7] 숙인 2009.11.04 2443
300 4기 제5차 오프수업 발표문 거암 2008.09.29 2446
299 '연구원 공동 프로젝트- 1인기업 마케팅' 팀실험 목록 및... [5] [1] 한정화 2009.10.28 2446
298 1-3월 과제도서 현웅 2008.12.29 2447
297 1-3월 다시 읽을 북리스트 10권 박경숙 2010.12.28 2449
296 연구원 및 꿈벗여러분에게 드리는 글 [2] 도명수 2007.10.22 2450
295 -->[re]서문, 이렇게 써도 될까요? [3] 香山 신종윤 2008.02.21 2452
294 독서 리스트 [2011년 1월~3월] 최우성 2011.01.03 2457
293 8기 연구원 12월 오프 수업 file [1] 레몬 2012.12.25 2460
292 [6월오프수업] 그 새벽에 무슨일이 있었나.1 file 정야 2009.06.15 2464
291 1월 오프수업 공지(1/9,토,오전10시) file [3] 희산 2010.01.05 2466
290 2010년 1월 연구원 오프수업 내용 기록 file [10] 정야 2010.01.11 2467
» 1월 수업 후기 ① : 나는 연구원 수업이 좋아요~! [2] 현운 2010.01.15 24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