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연구원

연구원

연구원

  • 양경수
  • 조회 수 4284
  • 댓글 수 8
  • 추천 수 0
2011년 7월 14일 10시 01분 등록

우리에게 강의 해주시기 위해 일주일을 하이데거의 원전 속에 파묻혀 지내셨다는 김용규 선생님.

'시대가 나를 통해 표현하고자 하는 것을 대신 말하는 자가 작가' 란 말씀이 또렷하게 가슴에 박혀 있습니다.

2011. 7. 9. 땡7이 오프수업 특강

<작가란 무엇인가>

-M. Heidegger의 예술론을 중심으로-

 

  예술은 '진리가-스스로를-작품-속으로-정립함'이다.

  • 존재,존재의 진리= 존재의 의미로 바꾸어 말할 수 있다.
  • 종합정리하면, '예술이란 어떤 존재자의 존재의 의미가 작품 속에 스스로를 열어 보이는 탁월한 방식' 이라는 것이 하이데거의 주장이다.
  • 신들이 싸우는 그리스의 문학작품들도 사실인즉 신들의 전쟁을 묘사하는 것이 아니라, 그것을 통해 인간들이 살아갈 세계를 탈은폐한다. 곧, "무엇이 신성하며 무엇이 비속한지, 무엇이 위대하며 무엇이 하찮은지, 무엇이 용감하며 무엇이 비겁한지, 무엇이 고결하며 무엇이 덧없는지, 무엇이 주인이고 무엇이 노예인지"를 열어 밝힌다는 것이다.

  예술가는 '따라 말하는 사람이다.

  • 인간은 존재가 인간에게 주는 것을... 받을 수 있다는 점을 암시하려 하고 있다.
  • 그가 증여 받는 존재의 진리란 그가 속한 '역사적 특정한 삶의 토대'-이것을 하이데거는 '대지(Erde)'라고 부른다-에 매어있다.
  • 예술가가 그의 작품을 통해 -대지 위에- 존재의 진리를 정립한다는 것은 그가 속한 '세계'에 은폐되어 있는 시대적 요구에 감응하여 새로운 시대에 대한 전망을 하나의 세계로서 표출하는 것이다.
  • '언어는 존재의 진리의 집이다.'
  • '언어가 말한다.'
  • '언어는 고요의 울림으로 말한다. '고요의 고요함'이란 다름 아닌 세계와 사물을 각자 그것의 고유한 존재방식으로 실어나름이다.'
  • '말하기는 무엇보다도 먼저 듣기이다.'
  • 사유가 사유자에게 속하는 것이 아니고 사유자가 사유에 속한다고 주장한 것이다. 마찬가지로 언어가 인간에게 속한 것이 아니라 인간이 언어에 속한다.
  • '예술의 본질은 시작(時作 )이다. 그렇다면 건축예술과 회화예술 그리고 음악예술은 시로 환원되어야 한다.'

  시가 내게로 왔다

  • 파블로 네루다의 <시>
  • 위의 시에서 말하는 "목소리가 아니었고, 말도, 침묵도" 아닌 시어가 바로 하이데거가 말하는 '고요의 울림', 곧 존재의 진리가 작품 속으로 스스로를 정립하는 '존재의 언어'다.
  • 김수영, <말>
  • 모든 예술가는 임의로 새로운 세계를 만드는 것이 아니다. 그는 단지 '고요의 울림'인 존재의 언어를 들음으로써, 즉 은폐되어 있는 존재의 진리를 감응하여 새로운 세계를 건립하는 것이다. 때문에 예술에서 일어나는 세계 정립은 "역사적 현존재가 이미 소지하고 있던 규정"을 통하여 새로운 시대의 토대를 놓는 것-다시말해 "눈에 띄지 않았지만 오랫동안 요구되어 온 것"을 건립하는 것-이다. 때문에 당연히 기존의 세계를 사는 인간을 향한 것이 아니라 "다가오는 인간을 향한 것"이다.

  예술이란 '신을 부르는 것'이다.

  • 사라져버린 신의 시대, 새로운 신이 오지 않은 시대! 세계의 밤의 시대! 하이데거는 '궁핍한 시대'라고 불렀다.
  • 우리의 시대는 신과 그가 보내는 신성한 빛이 결핍된 시대이다. 그래서 어두움 밤의 시대이기도 하다.
  • 릴케, <오르페우스에게 바치는 송가> 3장
  • 존재의 진리가 말하는 '고요의 울림'에 귀기울임으로써, 즉 신을 불러 그 은밀한 신호(눈짓)를 포착함으로써 존재의 개방성을 완수하고 그 말씀을 시의 언어로 보존하는 사람이다.
  • 김종삼, <누군가 나에게 물었다>
  • 이 시대의 시인은 누구일까? 나는 무엇으로 살아갈까?
  • 하이데거 "시인은 가리키는 자로서 인간과 신들의 중간에 있다. 그는 이 중간에서, 무엇이 이 둘을 각각을 상이하게 하고, 이 둘을 온전하게 하며, (신이) 시인에게 자신에 대해 말해야할 말씀(시)로서 주려고 생각하는지를 생각한다. 시인은 '죽을 자'로서 사유하며 최고의 것을 시로 짓는다."



===========================================================================================

 작가에 대하여_ 김용규

독일 프라이부르크 대학과 튀빙겐 대학에서 철학과 신학을 공부했다. 그의 책은 철학과 인문학을 맛깔스럽게 버무려내어, 현대인의 삶과 인문학이 밀접하게 맞닿아 있는 지점을 보여준다. '지식소설'이라는 새로운 장르를 선보이며 독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은 『알도와 떠도는 사원』과 『다니』는 철학과 사회 사상, 과학지식, 진화론, 인류학 등 다양한 지식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소설의 형식으로 풀어냈다. 이러한 소설은 그에게 '한국의 움베르토 에코'라는 이름을 선사했다.
그 외에도 독특하고 다양한 맛의 지식을 철학과 함께 버무려낸 『지식을 위한 철학 통조림』, 문학 특유의 풍부한 감수성을 빌려 철학의 이해를 이끈 『철학카페에서 문학 읽기』, 영화를 철학과 신학을 통해 해석한 『영화관 옆 철학카페』, 『데칼로그』, 『타르코프스키는 이렇게 말했다』, 십계명을 존재론적으로 해석한 『데칼로그』, 말과 글을 단련해 설득력을 키우는 도구로서의 논리학을 풀어낸 『설득의 논리학』,자기계발 팩션『기적의 양피지 캅베드』등의 저서가 있다.

2011년 자신이 정말 쓰고 싶었던 책이라 말하는 『서양문명을 읽는 코드 신』을 출간하며 이제 더 '큰 이야기'를 하자고 제안하였다.

1_축소김용규선생님오시다.JPG

2_축소김용규선생님3.JPG

3_축소강연모습.JPG

4_축소2차 모습.JPG

5_축소선물 증정.JPG

6_축소선물증정2.JPG

IP *.111.51.110

프로필 이미지
2011.07.14 10:07:14 *.111.51.110
단체사진 두 장 _  다른 점을 찾아보세요~!

축소단체사진2.JPG

축소단체사진.JPG
프로필 이미지
유재경
2011.07.14 10:38:36 *.35.19.58
경수야, 수고 많았다.
이렇게 정리해주니 정말 좋네.
경수 짱!!!
프로필 이미지
2011.07.14 11:50:38 *.93.45.60
새롭네요. 그때 이런 말을 들었던가 하고 가물가물해지는...ㅋㅋㅋ 정리 고마워요.
프로필 이미지
쭈니
2011.07.14 17:51:21 *.190.114.238
쪽수도 다르고....빛도 다르고.....맛도 다르고.............다 다르네요.......뭐................하하하..........
프로필 이미지
미선
2011.07.15 01:08:04 *.198.55.33
어느 새 이렇게 깔끔한 정리를... 고마워요^^
프로필 이미지
강훈
2011.07.16 09:42:39 *.163.164.177
놀라워라. 그대의 마음이.
감사해라. 그대의 노고에.
경수야 수고했다. 그날의 기쁨들이 고스란히 담겨있구나.

과연 무엇이 나에게 다가오게 할 것인가. 무엇이 무턱대고 나를 찾아오지는 않을 것이다.
내가 무엇을 향해서 열려 있을때 시가 찾아오는 것처럼 그렇게 내 안에 깃들겠지.

그것을 지금은 알 수가 없어서 낑낑대고 있다. 무엇이 나에게 들어와, 그것을 이야기하게 할까.
많은 생각들이 내 안에서 가지를 치고, 그 가지들이 아직은 마음 속에서 어지러이 널려져 있다.

고맙다.
프로필 이미지
2011.07.18 17:49:03 *.124.233.1
아! 너무 고마워요 경수형! ^^

프로필 이미지
범해
2011.07.20 09:41:01 *.113.130.40
다시 쓰고 또 다시 쓰고
내 고뇌의 시간에 마음 붙일 몇 안되는 친구들에게
정말 좋아하는 시를 들려주고 싶습니다.



풀이 눕는다
비를 몰아오는 동풍에 나부껴
풀은 눕고
드디어 울었다
날이 흐려서 더 울다가
다시 누웠다

풀이 눕는다
바람보다도 더 빨라 눕는다
바람보다도 더 빨리 울고
바람보다도 먼저 일어난다

날이 흐리고 풀이 눕는다
발목까지
발밑까지 눕는다
바람보다 늦게 누워도
바람보다 먼저 일어나고
바람보다 늦게 울어도
바람보다 먼저 웃는다
날이 흐리고 풀뿌리가 먼저 눕는다                        김수영  1968.05 29.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08 2012년 1월 오프수업일지 _ 프리북페어 준비 file 양갱 2012.01.18 1609
407 땡칠이 1월 오프 수업 공지 [2] 루미 2012.01.10 1512
406 땡7이 12월 수업노트 - 책의 목차를 정하자 미나 2011.12.20 1524
405 2012년 1월 off 수업 [18] 부지깽이 2011.12.18 1762
404 땡7이 12월 오프수업 공지 [2] 유재경 2011.11.23 1611
403 [11월 수업노트] 주제 : 어떤 책을 쓰려 하느냐? [1] 강훈 2011.11.18 1947
402 12월 Off 수업 과제 [16] 부지깽이 2011.11.15 1619
401 10월 오프수업 안동여행기 - 군자가 사는 곳, 안동 file [3] 유재경 2011.11.09 2241
400 땡7이 11월 오프 수업 공지 유재경 2011.11.03 1588
399 땡칠이 10월 오프 수업정리 [2] 루미 2011.11.03 1930
398 11월 off 수업 과제 공지 [4] 부지깽이 2011.10.25 1514
397 땡7이 10월 오프 수업 공지 file [9] 유재경 2011.09.26 1955
396 10월 off 수업 과제 [9] 부지깽이 2011.09.17 1785
395 땡칠이 9월 오프수업 정리- 나는 누구인가 [3] 미나 2011.09.09 2204
394 땡7이 9월 오프수업 공지 [2] 유재경 2011.08.28 1773
393 9월 off 수업과제 [9] 부지깽이 2011.08.28 1723
392 8월 토스카나 여행 후기를 어찌할까 ? [3] 부지깽이 2011.08.16 2187
391 8월 OFF 수업에 대하여 [9] 부지깽이 2011.07.29 1900
» 철학자 김용규선생님의 특강 '작가란 무엇인가' _ 요약 및... file [8] [3] 양경수 2011.07.14 4284
389 땡7이 7월 off수업 일지 - 세 가지 사건과 나 file [5] 미선 2011.07.13 22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