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연구원

칼럼

연구원들이

  • 어니언
  • 조회 수 351
  • 댓글 수 2
  • 추천 수 0
2020년 7월 12일 23시 39분 등록

(13.01.04에 발송된 구본형의 마음편지 내에 수록된 독서시입니다) 


공부는 배우고 익혀서 삶으로 이루기 위한 것이다.

공부에는 다섯 가지 단계가 있다.

첫 번 째 단계는 좋은 책을 두루 읽는 것이다.

이것을 박학(博學) 이라 부른다.

사람들은 박학을 독서의 전부라고 생각하지만 시작일 뿐이다.

두루 널리 배우기만 하고 스스로 생각하지 않으면

어두워질 수 밖에 없다.

 

그래서 두 번 째 단계가 자세히 묻는 것이다.

이것을 심문(審問)이라고 한다.

이때는 병든 자식을 가진 어미가 그 처방을 물을 때의 간곡함이 있어야 한다

 

자세히 물은 다음에는 깊이 생각해야한다.

이것이 세 번 째 단계로서 신사(愼思)라고 부른다.

육체가 임신을 하듯 정신으로 하여금 새로운 생각을

잉태하도록 하는 것이다.

이때 비로소 다른 사람의 생각으로부터 자유로운 자신의 사유를 얻게 된다.

 

네 번 째 단계는 지식이 신념이 되게 하는 것이다.

이것을 명변(明辯)이라 이른다

명백하게 분별하여 행동의 기준이 되게 한다는 것이다.

명변에 이르지 못한 지식인들은 창백하다.

머리와 가슴과 팔다리가 따로 놀아

언행이 일치되지 않고

해를 입는 것을 두려워 올바른 일을 망설이게 된다.

그러므로 행동에 앞서 먼저 스스로 확고해야한다.

 

명변에 이르면 다섯 번 째 단계인 독행(篤行)으로 옮겨갈 수 있다.

오직 진실하고 성실한 마음으로 실천한다는 뜻이다.

 

이렇게 다섯 단계를 거쳐 공부하는 동안

배움이 한 사람의 마음 속에서 향기롭게 익어

좋은 삶으로 완성된다.

 

 

 다산의 문집 속에 들어 있는 '오학론이'(五學論二)를 나대로 해석하여 간단하게 정리한 것입니다.

  

 어제 밤 미래의 1인 지식기업가를 위한 문화공간 '크리에이티브 살롱 9'에서 '공부란 무엇인가' 라는 제목의 강연을 하였습니다. 다산의 오학론을 근간으로 평범한 사람들의 공부법에 대하여 이야기했습니다.

 

 부디 올해의 계획을 짤 때, 진실에 진실한 작가들이 쓴 고전 열 권을 골라 한 달에 한 권씩 읽고, 나머지 두 달은 그 중 한 권을 골라 세 번 읽어 스스로 '내 인생의 이 책 한 권'을 만드는 프로젝트를 잡아보기 바랍니다. 그리하여 적어도 그 책 한 권에 대해서만은 읽는 것(博學)으로 그치지 말고, 나머지 네 개의 단계를 더듬어 올라 깊이 익혀 독행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하면 어떨지요. 새해가 그대의 것이기를 바랍니다.

 

IP *.187.144.242

프로필 이미지
2020.07.13 17:42:54 *.120.24.231

사부님 글이었군요. 한 달에 한 권, 일년에 10권의 고전을 읽어 그 중 한 권을 세 벌 읽으라  하셨네요. 연구원 때처럼 매주 한 권씩 읽으라 하시지 않고요. 잘 읽었습니다.

프로필 이미지
2020.07.15 15:40:53 *.103.3.17

좋은 글입니다. 보통 '신사'까지만 가도 좋은 작가는 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네번째, 다섯번째 단계는 위인이나 성인군자의 레벨이 아닐런지... 일단은 2단계 클리어를 목표로 ㄱㄱㄱ ㅎㅎ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152 출간기획안_임산부를 위한 인문학 [2] 콩두 2020.07.13 368
5151 2019 출간 프로젝트에서 나에게 주신 조언 콩두 2020.07.13 352
» 공부에 대하여_독서시 [2] 어니언 2020.07.12 351
5149 별을 보는 방법 [1] 불씨 2020.07.12 355
5148 그리스로마 신화의 황금사과는? file [2] 정승훈 2020.07.11 770
5147 1주1글챌린지_아이와함께하는삶_07 [2] 굿민 2020.07.08 358
5146 첫 글 [2] 콩두 2020.07.06 408
5145 그리스인조르바_지배받지 않는 자유, 온전히 누릴 자유 [2] 어니언 2020.07.06 364
5144 걷기와 맑은 날씨 [2] 희동이 2020.07.05 375
5143 오쌤의 수업풍경- 발목 잡힌 영어 날개 달다 [3] 지그미 오 2020.07.05 405
5142 인생은 험난한 항해다 VS Life is so cool [3] 불씨 2020.07.05 401
5141 어른들은 모르는 아이들의 상상 세계 file [2] 정승훈 2020.07.04 380
5140 1주1글챌린지_아이와함께하는삷_06 [1] 굿민 2020.06.29 355
5139 난 짐승이오. 짐승에게는 자유가 있어야지. [3] 어니언 2020.06.29 364
5138 코로나 이후의 직장 풍경 [2] 희동이 2020.06.28 406
5137 인생은 B와 D사이의 C [1] 불씨 2020.06.27 344
5136 눈에 잘 보이지 않는 것의 소중함을 느낄 때 [1] 정승훈 2020.06.25 374
5135 서평 - 나는 과학이 말하는 성차별이 불편합니다 [3] 종종걸음 2020.06.22 355
5134 『행복의 정복』_행복이 당신 곁에 머물게 하라 [6] 어니언 2020.06.22 383
5133 답하지 못한 질문들 [3] 희동이 2020.06.21 3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