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추모

리멤버

구본형

  • 정야
  • 조회 수 190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20년 3월 16일 02시 29분 등록




나는 이제 곧 쉰 살이 된다.


그러나 봄이 어떻게 오는지 알게 된 것은


겨우 몇 년 전이었다.


 


봄에는 바람이 많이 분다.


꽃샘이라는 아름다운 이름의,


겨울보다 추운 바람이 줄기차게 불어댄다.


꽃샘바람은 이른 봄옷을 걸친


성급한 사람들이 가슴속으로 파고든다.


 


봄은 햇빛과 바람이다.


그것처럼 언 땅을 녹이는데


효과적인 것이 없다.


땅은 빨래와 같다.


언 것을 해동하여 물이 질펀해지면


바람으로 말려버려야 한다.


그러면 따뜻하고 약간 촉촉하거나


고슬고슬한 봄 땅이 만들어진다.


걸으면 발바닥에 봄 땅의


부드러운 울렁거림이 느껴진다.


이내 물이 오르고 대지는 온몸을 열어


속에 있는 것들이 나오게 해준다


싹은 그때 비로소 밖으로 나올 수 있다.


 


「마흔세 살에 다시 시작하다」,구본형, 휴머니스트, 153


 KakaoTalk_20200308_141046484.jpg




IP *.174.136.40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9 [시인은 말한다] 내가 아는 그는 / 류시화 file 정야 2020.04.06 214
148 [리멤버 구사부] 창조적 휴식 file 정야 2020.03.30 173
147 [시인은 말한다] 심봤다 / 이홍섭 file 정야 2020.03.23 192
» [리멤버구사부]봄은 이렇게 또 오고 file 정야 2020.03.16 190
145 [시인은 말한다] 흰 바람벽이 있어 / 백석 file 정야 2020.03.09 190
144 [리멤버 구사부] 지금을 즐기게 file 정야 2020.03.02 213
143 [시인은 말한다] 통속 / 정끝별 file 정야 2020.02.24 199
142 [리멤버 구사부] 피그말리온적 투쟁가 file 정야 2020.02.17 170
141 [시인은 말한다] 겨울새는 둥지를 틀지 않는다 / 복효근 file 정야 2020.02.10 200
140 [리멤버 구사부] 다시 실천 file 정야 2020.02.10 203
139 [시인은 말한다] 넥타이 / 나해철 file 정야 2020.01.28 217
138 [리멤버 구사부] 나눈다는 것 file 정야 2020.01.20 204
137 [시인은 말한다] 1년 / 오은 file 정야 2020.01.13 321
136 [리멤버 구사부] 여든다섯 살 할머니의 쪽지 file 정야 2020.01.06 232
135 [시인은 말한다] 고마웠다, 그 생애의 어떤 시간 / 허수경 file 정야 2019.12.30 317
134 [리멤버 구사부] 변화는 나 자신부터 file 정야 2019.12.30 192
133 [시인은 말한다] 오늘의 결심 / 김경미 file 정야 2019.12.16 256
132 [리멤버 구사부] 작은 빛들의 모임 file 정야 2019.12.09 190
131 [시인은 말한다] 시간들 / 안현미 file 정야 2019.12.02 232
130 [리멤버 구사부] 얼굴 file 정야 2019.11.25 2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