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추모

리멤버

구본형

  • 정야
  • 조회 수 158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20년 6월 29일 02시 40분 등록

[수면]

 

권혁웅

 

작은 돌 하나로 잠든 그의 수면을 짐작해보려 한 적이 있다 그는 주름치마처럼 구겨졌으나 금세 제 표정을 다림질했다 팔매질 한 번에 수십 번 나이테가 그려졌으니 그에게도 여러 세상이 지나갔던 거다

 

 

권혁웅 시집, 『마징가 계보학』, 창비, 2005

 

 20200324_191450.jpg


IP *.174.136.40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