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추모

리멤버

구본형

  • 정야
  • 조회 수 110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20년 9월 7일 03시 11분 등록

[무인도]

                                      김형술

 

  수심 깊이 물휘돌이 거느린 깎아지른 벼랑으로 서서 쪽배 한 잎 허락지 않는 네 무언의 거부는 두려움이다. 두려워 소름 돋는 아름다움이다. 몸속 한 모금의 물, 한 포기의 풀마저 버리기 위해 만난 안개와 태양을 어느 가슴이 헤아릴 수 있을까. 헤아려 어느 물너울에 새길까.

  수평선은 절대권력이다. 산 것들의 노래와 울음, 노회한 시간들의 기호와 상징, 그 어느 것도 가로 막을 수 없는 힘으로 달려가는 저 완강한 직선을 너는 꺾어놓는다. 무심히, 문득 멈춰 세운다. 방점, 깃발, 음표, 표지판... 누구도 규정짓지 못하는 너는 아무 것이며 아무 것도 아니므로 자유, 누구도 침범도 규정도 불가능한 완벽한

  언어를 버려서 너는 언어다. 사방 드넓게 열린 언어만이 사나운 바람을 길들이지 않는다. 수면과 구름 사이 제멋대로 오가며 바람은 함부로 발자국을 남기지만 너는 여전히 요지부동, 점점 꽃씨 같은 별들이 흩뿌리는 생생한 날것의 눈빛에도 흔들리지 않는, 세상의 중심 깊숙이 내린 너의 뿌리는 어둡고 차고 향기로울 터.

  어떤 뭍의 비유도 범접하지 못하는 묵언의 자존 하나가 거기 있다. 떠나고 또 떠나서 아주 멀리. 아무 것도 가지지 않아 강건한 빈 마음으로 서 있는 듯 떠다니는 듯.

 

김형술 시집 『무기와 악기』, 문학동네, 2011


KakaoTalk_20200907_031948557.jpg


IP *.174.136.40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3 [시인은 말한다] 밖에 더 많다 / 이문재 file 정야 2020.11.30 6
182 [리멤버 구사부] 우연한 운명 file 정야 2020.11.23 22
181 [시인은 말한다] 그대에게 물 한잔 / 박철 file 정야 2020.11.16 24
180 [리멤버 구사부] 자기 설득 file 정야 2020.11.09 35
179 [시인은 말한다] 친밀감의 이해 / 허준 file 정야 2020.11.02 27
178 [리멤버 구사부] 관계의 맛 file 정야 2020.10.26 69
177 [시인은 말한다] 눈풀꽃 / 루이스 글릭 file 정야 2020.10.19 61
176 [리멤버 구사부] 가치관에 부합하게 file 정야 2020.10.11 66
175 [시인은 말한다] 벌레 먹은 나뭇잎 / 이생진 file 정야 2020.10.05 93
174 [리멤버 구사부] 마흔이 저물 때쯤의 추석이면 file 정야 2020.09.28 121
173 [시인은 말한다] 너에게 보낸다 / 나태주 file 정야 2020.09.21 157
172 [리멤버 구사부] 워라밸 file 정야 2020.09.14 124
» [시인은 말한다] 무인도 / 김형술 file 정야 2020.09.07 110
170 [리멤버 구사부] 스스로의 역사가 file 정야 2020.08.31 121
169 [시인은 말한다] 대추 한 알 / 장석주 file 정야 2020.08.24 123
168 [리멤버 구사부] 고독의 인연 file 정야 2020.08.18 133
167 [시인은 말한다] 따뜻한 외면 / 복효근 file 정야 2020.08.10 134
166 [리멤버 구사부] 사랑하는 법 file 정야 2020.08.03 139
165 [시인은 말한다]시에라네바다 산맥을 따라가는 삶의 사소한 선택들 혹은 소금과 별들의 순환 이동 경로 / 박정대 file 정야 2020.07.27 178
164 [리멤버 구사부] 불영과불행不盈科不行 file 정야 2020.07.20 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