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추모

리멤버

구본형

  • 정야
  • 조회 수 547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20년 10월 5일 07시 53분 등록



벌레 먹은 나뭇잎

 

이생진

 

나뭇잎이

벌레 먹어서 예쁘다

귀족의 손처럼 상처 하나 없이 매끈한 것은

어쩐지 베풀 줄 모르는 손 같아서 밉다

떡갈나무 잎에 벌레구멍이 뚫려서

그 구멍으로 하늘이 보이는 것은 예쁘다

상처가 나서 예쁘다는 것은 잘못인 줄 안다

그러나 남을 먹여가며 살았다는 흔적은

별처럼 아름답다

 

이생진 시집 『기다림』, 지식을만드는지식, 2012


KakaoTalk_20201005_074403060.jpg


IP *.174.136.40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3 [시인은 말한다] 나는 새록새록 / 박순원 정야 2021.02.08 293
192 [리멤버 구사부] 일이 삶이 될때 정야 2021.02.01 277
191 [시인은 말한다] 겨울 들판을 거닐며 / 허형만 정야 2021.01.25 337
190 [리멤버 구사부] 카르페 디엠(Carpe diem) 정야 2021.01.18 288
189 [시인은 말한다] 눈 오는 지도 / 윤동주 정야 2021.01.11 296
188 [리멤버 구사부] 나를 혁명하자 file 정야 2021.01.04 377
187 [시인은 말한다] 픔 / 김은지 정야 2020.12.28 355
186 [리멤버 구사부] 나 자신으로 살아가고 있는지 file 정야 2020.12.21 427
185 [시인은 말한다] 잎 . 눈[雪] . 바람 속에서 / 기형도 file 정야 2020.12.14 344
184 [리멤버 구사부] 잃어버린 열정을 찾아서 file 정야 2020.12.07 350
183 [시인은 말한다] 밖에 더 많다 / 이문재 file 정야 2020.11.30 379
182 [리멤버 구사부] 우연한 운명 file 정야 2020.11.23 347
181 [시인은 말한다] 그대에게 물 한잔 / 박철 file 정야 2020.11.16 405
180 [리멤버 구사부] 자기 설득 file 정야 2020.11.09 492
179 [시인은 말한다] 친밀감의 이해 / 허준 file 정야 2020.11.02 477
178 [리멤버 구사부] 관계의 맛 file 정야 2020.10.26 405
177 [시인은 말한다] 눈풀꽃 / 루이스 글릭 file 정야 2020.10.19 400
176 [리멤버 구사부] 가치관에 부합하게 file 정야 2020.10.11 392
» [시인은 말한다] 벌레 먹은 나뭇잎 / 이생진 file 정야 2020.10.05 547
174 [리멤버 구사부] 마흔이 저물 때쯤의 추석이면 file 정야 2020.09.28 5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