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추모

리멤버

구본형

  • 정야
  • 조회 수 320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20년 11월 23일 07시 07분 등록



모든 우연이 다 필연이 되지는 못한다. 우연은 우연으로 흘러 잊히는 경우가 다반사다.

오직 특별한 우연만이 우리로 하여금 우주와 공명하고 있다는 일대 각성에 이르게 한다.

그 우연은 이내 우리의 소명이 된다. 우연이 운명이 되는 것이다.

우리는 이제 우연을 해석할 중요한 기로에 서 있는 듯하다. 그 우연은 정말 우연이었을까?

아니면 우연을 가장한 필연, 다시 말해서 그렇게 흘러갈 수밖에 없는 일이었을까?



『깊은 인생』, 구본형, 휴머니스트, 33p

20201110_165703.jpg

IP *.174.136.40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9 [시인은 말한다] 눈 오는 지도 / 윤동주 정야 2021.01.11 265
188 [리멤버 구사부] 나를 혁명하자 file 정야 2021.01.04 330
187 [시인은 말한다] 픔 / 김은지 정야 2020.12.28 316
186 [리멤버 구사부] 나 자신으로 살아가고 있는지 file 정야 2020.12.21 386
185 [시인은 말한다] 잎 . 눈[雪] . 바람 속에서 / 기형도 file 정야 2020.12.14 322
184 [리멤버 구사부] 잃어버린 열정을 찾아서 file 정야 2020.12.07 322
183 [시인은 말한다] 밖에 더 많다 / 이문재 file 정야 2020.11.30 350
» [리멤버 구사부] 우연한 운명 file 정야 2020.11.23 320
181 [시인은 말한다] 그대에게 물 한잔 / 박철 file 정야 2020.11.16 373
180 [리멤버 구사부] 자기 설득 file 정야 2020.11.09 458
179 [시인은 말한다] 친밀감의 이해 / 허준 file 정야 2020.11.02 440
178 [리멤버 구사부] 관계의 맛 file 정야 2020.10.26 376
177 [시인은 말한다] 눈풀꽃 / 루이스 글릭 file 정야 2020.10.19 375
176 [리멤버 구사부] 가치관에 부합하게 file 정야 2020.10.11 356
175 [시인은 말한다] 벌레 먹은 나뭇잎 / 이생진 file 정야 2020.10.05 503
174 [리멤버 구사부] 마흔이 저물 때쯤의 추석이면 file 정야 2020.09.28 442
173 [시인은 말한다] 너에게 보낸다 / 나태주 file 정야 2020.09.21 550
172 [리멤버 구사부] 워라밸 file 정야 2020.09.14 364
171 [시인은 말한다] 무인도 / 김형술 file 정야 2020.09.07 331
170 [리멤버 구사부] 스스로의 역사가 file [2] 정야 2020.08.31 3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