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추모

리멤버

구본형

  • 정야
  • 조회 수 629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20년 11월 30일 03시 37분 등록



밖에 더 많다


이문재


내 안에도 많지만

바깥에도 많다.


현금보다 카드가 더 많은 지갑도 나다.

삼 년 전 포스터가 들어 있는 가죽 가방도 나다.

이사할 때 테이프로 봉해둔 책상 맨 아래 서랍

패스트푸드가 썩고 있는 냉장고 속도 다 나다.

바깥에 내가 더 많다.


내가 먹는 것은 벌써부터 나였다

내가 믿어온 것도 나였고

내가 결코 믿을 수 없다고 했던 것도 나였다.

죽기 전에 가보고 싶은 안데스 소금호수

바이칼 마른풀로 된 섬

샹그릴라를 에돌아가는 차마고도도 나다.

먼 곳에 내가 더 많다.


그때 힘이 없어

용서를 빌지 못한 그 사람도 아직 나다.

그때 용기가 없어

고백하지 못한 그 사람도 여전히 나다.

돌에 새기지 못해 잊어버린

그 많은 은혜도 다 나다.


아직도

내가 낯설어 하는 내가 더 있다.



이문재 시집, 『지금 여기가 맨 앞』, 문학동네, 2014

20201126_234307.jpg


IP *.174.136.40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4 [리멤버 구사부] 잃어버린 열정을 찾아서 file 정야 2020.12.07 637
» [시인은 말한다] 밖에 더 많다 / 이문재 file 정야 2020.11.30 629
182 [리멤버 구사부] 우연한 운명 file 정야 2020.11.23 586
181 [시인은 말한다] 그대에게 물 한잔 / 박철 file 정야 2020.11.16 693
180 [리멤버 구사부] 자기 설득 file 정야 2020.11.09 722
179 [시인은 말한다] 친밀감의 이해 / 허준 file 정야 2020.11.02 741
178 [리멤버 구사부] 관계의 맛 file 정야 2020.10.26 667
177 [시인은 말한다] 눈풀꽃 / 루이스 글릭 file 정야 2020.10.19 660
176 [리멤버 구사부] 가치관에 부합하게 file 정야 2020.10.11 606
175 [시인은 말한다] 벌레 먹은 나뭇잎 / 이생진 file 정야 2020.10.05 802
174 [리멤버 구사부] 마흔이 저물 때쯤의 추석이면 file 정야 2020.09.28 800
173 [시인은 말한다] 너에게 보낸다 / 나태주 file 정야 2020.09.21 959
172 [리멤버 구사부] 워라밸 file 정야 2020.09.14 603
171 [시인은 말한다] 무인도 / 김형술 file 정야 2020.09.07 582
170 [리멤버 구사부] 스스로의 역사가 file [3] 정야 2020.08.31 664
169 [시인은 말한다] 대추 한 알 / 장석주 file 정야 2020.08.24 676
168 [리멤버 구사부] 고독의 인연 file 정야 2020.08.18 659
167 [시인은 말한다] 따뜻한 외면 / 복효근 file 정야 2020.08.10 670
166 [리멤버 구사부] 사랑하는 법 file 정야 2020.08.03 596
165 [시인은 말한다]시에라네바다 산맥을 따라가는 삶의 사소한 선택들 혹은 소금과 별들의 순환 이동 경로 / 박정대 file 정야 2020.07.27 6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