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추모

리멤버

구본형

  • 정야
  • 조회 수 524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21년 2월 15일 01시 29분 등록


자신이 늙었다고 생각될 때, 그리하여 한없이 처량하고 무기력해질 때, 다음과 같은 몇 가지 충고를 진심으로 따라보는 것도 좋다.

첫째, 학생으로 계속 남아 있어라
.
배움을 포기하는 순간 우리는 폭삭 늙기 시작한다
.

둘째, 과거를 자랑하지 말라
.
옛날이야기밖에 가진 것이 없을 때 당신은 처량해진다
.
삶을 사는 지혜는 지금 가지고 있는 것을 즐기는 것이다
.

셋째, 젊은 사람과 경쟁하지 말라
.
대신 그들의 성장을 인정하고 그들에게 용기를 주고 그들과 함께 즐겨라
.

넷째, 부탁받지 않은 충고는 굳이 하려고 하지 말라
.
늙은이의 기우와 잔소리로 오해 받는다
.

다섯째, 삶은 철학으로 대체하지 말라
.
로미오가 한 말을 기억하라
.
“철학이 줄리엣을 만들 수 없다면……

그런 철학을 꺼져 버려라.
(
내가 좋아하는 말 가운데 하나이다.)

여섯째, 아름다움을 발견하고 즐겨라
.
약간의 심미적 추구를 게을리 하지 말라
.
그들의 음악을 사랑하고, 책을 즐기며, 자연의 아름다움을 만끽하는 것이 좋다
.

일곱째, 늙어가는 것을 불평하지 말라
.
가엾어 보인다
.
몇 번 들어주다 당신을 피하기 시작할 것이다
.

여덟째, 젊은 사람들에게 세상을 다 넘겨주지 말라
.
그들에게 다 주는 순간 천덕꾸러기가 될 것이다
.
두 딸에게 배신 당한 리어 왕처럼 춥고 배고픈 노년을 보내다가 분노 속에서 죽게 될 것이다
.

아홉째, 죽음에 대해 자주 말하지 말라
.
죽음보다 확실한 것은 없다. 인류의 역사상 어떤 예외도 없었다.
확실히 오는 것을 일부러 맞으러 갈 필요는 없다.
그때까지는 삶에 탐닉하라. 우리는 살기 위해 여기에 왔다.


『오늘 눈부신 하루를 위하여』, 구본형 지음, 휴머니스트, 157p




IP *.174.136.40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4 [리멤버 구사부] 나는 사는 듯싶게 살고 싶었다 정야 2021.04.26 508
203 [시인은 말한다] 밀생 / 박정대 정야 2021.04.19 484
202 [리멤버 구사부] 자연의 설득 방법 정야 2021.04.12 436
201 [시인은 말한다] 오늘, 쉰이 되었다 / 이면우 정야 2021.04.05 547
200 [리멤버 구사부] 매력적인 미래풍광 정야 2021.03.29 454
199 [시인은 말한다] 그대 앞에 봄이 있다 / 김종해 정야 2021.03.22 625
198 [리멤버 구사부] 불멸한 사랑 정야 2021.03.15 490
197 [시인은 말한다] 간절 / 이재무 정야 2021.03.08 582
196 [리멤버 구사부] 실천의 재구성 정야 2021.03.02 572
195 [시인은 말한다] 동질(同質) / 조은 정야 2021.02.22 473
» [리멤버 구사부] 자신이 늙었다고 생각될 때, 몇 가지 충고 정야 2021.02.15 524
193 [시인은 말한다] 나는 새록새록 / 박순원 정야 2021.02.08 544
192 [리멤버 구사부] 일이 삶이 될때 정야 2021.02.01 492
191 [시인은 말한다] 겨울 들판을 거닐며 / 허형만 정야 2021.01.25 597
190 [리멤버 구사부] 카르페 디엠(Carpe diem) 정야 2021.01.18 521
189 [시인은 말한다] 눈 오는 지도 / 윤동주 정야 2021.01.11 502
188 [리멤버 구사부] 나를 혁명하자 file 정야 2021.01.04 626
187 [시인은 말한다] 픔 / 김은지 정야 2020.12.28 681
186 [리멤버 구사부] 나 자신으로 살아가고 있는지 file 정야 2020.12.21 694
185 [시인은 말한다] 잎 . 눈[雪] . 바람 속에서 / 기형도 file 정야 2020.12.14 5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