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추모

리멤버

구본형

  • 정야
  • 조회 수 388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21년 4월 5일 01시 36분 등록



오늘, 쉰이 되었다


                      이면우


서른 전, 꼭 되짚어 보겠다고 붉은 줄만 긋고 영영 덮어버린 책들에게 사죄한다 겉 핥고 아는 체했던 모든 책의 저자에게 사죄한다

마흔 전, 무슨 일로 다투다 속맘으로 낼, 모레쯤 화해해야지, 작정하고 부러 큰 소리로 옳다고 우기던 일 아프다 세상에 풀지 못한 응어리가 아프다

쉰 전, 늦게 둔 아이를 내가 키운다고 믿었다 돌이켜보면, 그 어린 게 날 부축하며 온 길이다 아이가 이 구절을 마음으로 읽을 때쯤이면 난 눈썹 끝 물방울 같은 게 되어 있을 게다

오늘 아침, 쉰이 되었다, 라고 두 번 소리 내어 말해보았다

서늘한 방에 앉았다가 무릎 한 번 탁 치고 빙긋이 혼자 웃었다

이제부턴 사람을 만나면 좀 무리를 해서라도

따끈한 국밥 한 그릇씩 꼭 대접해야겠다고, 그리고

쓸쓸한 가운데 즐거움이 가느다란 연기처럼 솟아났다



 이면우 시집, 『아무도 울지 않는 밤은 없다』, 창비, 2011


 


IP *.174.136.40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시인은 말한다] 오늘, 쉰이 되었다 / 이면우 정야 2021.04.05 388
200 [리멤버 구사부] 매력적인 미래풍광 정야 2021.03.29 341
199 [시인은 말한다] 그대 앞에 봄이 있다 / 김종해 정야 2021.03.22 455
198 [리멤버 구사부] 불멸한 사랑 정야 2021.03.15 372
197 [시인은 말한다] 간절 / 이재무 정야 2021.03.08 430
196 [리멤버 구사부] 실천의 재구성 정야 2021.03.02 452
195 [시인은 말한다] 동질(同質) / 조은 정야 2021.02.22 360
194 [리멤버 구사부] 자신이 늙었다고 생각될 때, 몇 가지 충고 정야 2021.02.15 415
193 [시인은 말한다] 나는 새록새록 / 박순원 정야 2021.02.08 418
192 [리멤버 구사부] 일이 삶이 될때 정야 2021.02.01 373
191 [시인은 말한다] 겨울 들판을 거닐며 / 허형만 정야 2021.01.25 465
190 [리멤버 구사부] 카르페 디엠(Carpe diem) 정야 2021.01.18 402
189 [시인은 말한다] 눈 오는 지도 / 윤동주 정야 2021.01.11 389
188 [리멤버 구사부] 나를 혁명하자 file 정야 2021.01.04 502
187 [시인은 말한다] 픔 / 김은지 정야 2020.12.28 490
186 [리멤버 구사부] 나 자신으로 살아가고 있는지 file 정야 2020.12.21 542
185 [시인은 말한다] 잎 . 눈[雪] . 바람 속에서 / 기형도 file 정야 2020.12.14 430
184 [리멤버 구사부] 잃어버린 열정을 찾아서 file 정야 2020.12.07 484
183 [시인은 말한다] 밖에 더 많다 / 이문재 file 정야 2020.11.30 489
182 [리멤버 구사부] 우연한 운명 file 정야 2020.11.23 4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