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추모

리멤버

구본형

  • 정야
  • 조회 수 392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21년 5월 31일 04시 41분 등록

다례茶禮 올리는 밤의 높이

 

                박산하

 

차 한 잔은

저쪽 강을 건넌 사람에게 건네는 연예편지다

 

삼십팔억 년 된 물을 끓여

사십억 년 된 흙을 구운 잔에

오천 년 된 찻잎을 우린다

 

차 한잔 합시다 하면

봄날, 산수유꽃 터지듯, 노란 물들 듯

종달새, 내 어깨 위를 치고 날아가듯

무거운 것들이 아지랑이처럼 건너온다

몸 풀리는 소리, 가뿐하다

 

손바닥 안의 호수

굽어진 표정이 남아서

막힌 말이 목을 타고 내려간다

연둣빛으로 물든 내장

화한 박하가 밀고 온다

 

박산하, 『아무것도 묻지 않았다』, 천년의시작, 2019

IP *.174.136.40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3 [시인은 말한다] 송산서원에서 묻다 / 문인수 정야 2021.07.12 262
212 [리멤버 구사부] 불현듯 깨닫게 정야 2021.06.21 380
211 [시인은 말한다] 노자가 떠나던 길에 도덕경을 써주게 된 전설 / 베르톨트 브레히트 정야 2021.06.14 294
210 [리멤버 구사부] 치열한 자기혁명 정야 2021.06.14 292
» [시인은 말한다] 다례茶禮를 올리는 밤의 높이 / 박산하 정야 2021.05.31 392
208 [리멤버 구사부] 지금 무엇을 하면 행복할까? 정야 2021.05.24 376
207 [시인은 말하다] 꿈 / 염명순 정야 2021.05.17 335
206 [리멤버 구사부] 스스로 안으로부터 문을 열고 정야 2021.05.10 397
205 [시인은 말한다] 나무들 / 필립 라킨 정야 2021.05.03 382
204 [리멤버 구사부] 나는 사는 듯싶게 살고 싶었다 정야 2021.04.26 276
203 [시인은 말한다] 밀생 / 박정대 정야 2021.04.19 241
202 [리멤버 구사부] 자연의 설득 방법 정야 2021.04.12 204
201 [시인은 말한다] 오늘, 쉰이 되었다 / 이면우 정야 2021.04.05 273
200 [리멤버 구사부] 매력적인 미래풍광 정야 2021.03.29 236
199 [시인은 말한다] 그대 앞에 봄이 있다 / 김종해 정야 2021.03.22 294
198 [리멤버 구사부] 불멸한 사랑 정야 2021.03.15 219
197 [시인은 말한다] 간절 / 이재무 정야 2021.03.08 286
196 [리멤버 구사부] 실천의 재구성 정야 2021.03.02 330
195 [시인은 말한다] 동질(同質) / 조은 정야 2021.02.22 263
194 [리멤버 구사부] 자신이 늙었다고 생각될 때, 몇 가지 충고 정야 2021.02.15 3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