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추모

리멤버

구본형

  • 정야
  • 조회 수 439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21년 6월 14일 02시 07분 등록



변화는


달콤한 과정만으로는


절대로 이루어지지 않는다


변화 속에는


늘 피의 냄새가 난다.


 


형태상으로 아주 부드러운 변화도 있다.


코코 샤넬은 화장품의 개념을 바꿈으로써


부드럽고 향기로운 혁명을 만들었다.


 


그러나 어떤 모습을 가지고 있든,


혁명은 언제나 기존의 자신을 제물로 바치는


새로운 패러다임 속에서만 가능하다.


그것은 당황스럽고 길을 잃게 하며


용기를 필요로 한다.


그 과정에서 늘 과거와의


분쟁이 그치지 않는다.


 


진정한 변화는 자신에 대한 치열한 사랑이다.


치열하지 않으면 근본적인 변화가 아니다.


 


「마흔세 살에 다시 시작하다」, 구본형, 휴머니스트, 336


 


IP *.174.136.40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1 [시인은 말한다] 직소폭포 / 김진경 정야 2021.08.23 509
220 [리멤버 구사부] 필살기 법칙 정야 2021.08.16 520
219 [시인은 말한다] 함께 있다는 것 / 법정 정야 2021.08.09 584
218 [리멤버 구사부] 숙련의 '멋' 정야 2021.08.02 643
217 [시인은 말한다] 여름의 시작 / 마츠오 바쇼 정야 2021.07.26 535
216 [리멤버 구사부] 괜찮은 사람 되기 정야 2021.07.26 533
215 [시인은 말한다] 영원 / 백은선 정야 2021.07.12 563
214 [리멤버 구사부] 자신의 삶을 소설처럼 정야 2021.07.12 436
213 [시인은 말한다] 송산서원에서 묻다 / 문인수 정야 2021.07.12 377
212 [리멤버 구사부] 불현듯 깨닫게 정야 2021.06.21 500
211 [시인은 말한다] 노자가 떠나던 길에 도덕경을 써주게 된 전설 / 베르톨트 브레히트 정야 2021.06.14 419
» [리멤버 구사부] 치열한 자기혁명 정야 2021.06.14 439
209 [시인은 말한다] 다례茶禮를 올리는 밤의 높이 / 박산하 정야 2021.05.31 508
208 [리멤버 구사부] 지금 무엇을 하면 행복할까? 정야 2021.05.24 498
207 [시인은 말하다] 꿈 / 염명순 정야 2021.05.17 456
206 [리멤버 구사부] 스스로 안으로부터 문을 열고 정야 2021.05.10 531
205 [시인은 말한다] 나무들 / 필립 라킨 정야 2021.05.03 512
204 [리멤버 구사부] 나는 사는 듯싶게 살고 싶었다 정야 2021.04.26 377
203 [시인은 말한다] 밀생 / 박정대 정야 2021.04.19 342
202 [리멤버 구사부] 자연의 설득 방법 정야 2021.04.12 3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