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추모

리멤버

구본형

  • 정야
  • 조회 수 244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21년 10월 11일 03시 37분 등록



잠자기 전 우리가 떠났던 세상으로 똑 같은 모습으로 다시 돌아온다는 것 때문에 우리는 절망하고 또 안도한다.

한잠을 자고 일어나면 커지는 누에처럼, 우리가 젖먹이 어린아이였을 때처럼 한잠을 자고 날 때마다 조금 더 커지고 조금 더 현명해졌으면 좋겠다.

그리고 가끔 느닷없이 통찰력이 번개같이 머리를 후려쳐 무언인가를 깨닫게 해주었으면 좋겠다. 늘 같은 삶을 사는 것은 지루한 일이다.



「마흔세 살에 다시 시작하다」, 구본형, 휴머니스트, 15


IP *.37.189.73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1 [시인은 말한다] 길 / 신경림 정야 2022.01.17 14
240 [리멤버 구사부] 하고 싶은 일이 무엇인가? 정야 2022.01.10 39
239 [시인은 말한다] 빗방울 하나가 5 / 강은교 정야 2022.01.03 80
238 [리멤버 구사부] 실재와 가상 정야 2021.12.31 111
237 [시인은 말한다] 어떤 나이에 대한 걱정 / 이병률 정야 2021.12.20 129
236 [리멤버 구사부] 나를 마케팅하는 법 정야 2021.12.13 183
235 [시인은 말한다]허공에 스민 적 없는 날개는 다스릴 바람이 없다 / 이은규 정야 2021.12.13 135
234 [리멤버 구사부] 나보다 더한 그리움으로 정야 2021.12.13 154
233 [시인은 말한다] 영혼의 가장 맛있는 부분 / 다니카와 슌타로 정야 2021.11.22 214
232 [리멤버 구사부] 삶에 대한 자각 정야 2021.11.15 211
231 [시인은 말한다] 오래 말하는 사이 / 신달자 정야 2021.11.15 200
230 [리멤버 구사부] 삶의 긍정, 그것은 이렇다 정야 2021.11.01 228
229 [시인은 말한다] 작은 것을 위하여 / 이기철 정야 2021.10.25 238
228 [리멤버 구사부] 이해관계 없는 호기심 정야 2021.10.18 237
227 [시인은 말한다] 깨달음의 깨달음 / 박재화 정야 2021.10.11 245
» [리멤버 구사부] 한잠을 자고 일어나면 정야 2021.10.11 244
225 [시인은 말한다] 제도 / 김승희 정야 2021.09.27 265
224 [리멤버 구사부] 좋은 얼굴 정야 2021.09.13 529
223 [시인은 말한다] 은는이가 / 정끝별 정야 2021.09.06 594
222 [리멤버 구사부] 도토리의 꿈 정야 2021.08.30 5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