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추모

리멤버

구본형

  • 정야
  • 조회 수 996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21년 10월 25일 01시 20분 등록



작은 것을 위하여



 이기철


굴뚝새들은 조그맣게 산다


강아지풀 속이나 탱자나무 숲 속에 살면서도 그들은 즐겁고


물여뀌 잎새 위에서도 그들은 깃을 묻고 잠들 줄 안다


작은 빗방울 일부러 피하지 않고


숯더미 같은 것도 부리로 쪼으며 발톱으로 어루만진다


인가에서 울려오는 차임벨 소리에 놀란 눈을 뜨고


질주하는 자동차 소리에 가슴은 떨리지만


밤과 느릅나무 잎새와 어둠 속의 별빛을 바라보며


그들은 조용한 화해와 순응의 하룻밤을 새우고


짧은 꿈속에 저들의 생애의 몇 토막 이야기를 묻는다


아카시아꽃을 떨어뜨리고 불어온 바람이 깃털 속에 박히고


박하꽃 피운 바람이 부리 끝에 와 머무는 밤에도


그들의 하루는 어둠 속에서 깨어나 또 다른 날빛을 맞으며


가을로 간다


여름이 아무도 돌봐 주지 않는 들녘 끝에 개비름꽃 한 점 피웠다 지우듯이


가을은 아무도 기억하지 않는 산기슭 싸리나무 끝에


굴뚝새들의 단음의 노래를 리본처럼 달아둔다


인간이 서로의 이익을 위해 전쟁을 하는 동안에도


인간 다음에 이 지상에 남을 것들을 위하여


굴뚝새들은 오리나무 뿌리 뻗는 황토 기슭에


그들의 꿈과 노래를 보석처럼 묻어 둔다


 


이기철 시집, 『전쟁과 평화』, 문학과지성사, 1985






IP *.37.189.73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4 [시인은 말한다] 너에게 보낸다 / 나태주 file 정야 2020.09.21 1766
243 [시인은 말한다] 새출발 / 오보영 file 정야 2019.07.05 1673
242 [시인은 말한다] 영혼의 가장 맛있는 부분 / 다니카와 슌타로 정야 2021.11.22 1460
241 [시인은 말한다] 이 또한 지나가리라 / 랜터 윌슨 스미스 file 정야 2019.04.08 1459
240 [시인은 말한다] 벌레 먹은 나뭇잎 / 이생진 file 정야 2020.10.05 1411
239 [시인은 말한다] 자작나무 / 로버트 프로스트 file 정야 2019.09.23 1344
238 [시인은 말한다] 벽 / 정호승 file 정야 2019.02.11 1341
237 [시인은 말한다] 은는이가 / 정끝별 정야 2021.09.06 1314
236 [리멤버 구사부] 매일 같은 시각 한가지에 집중하라 [1] 정야 2017.07.21 1304
235 [시인은 말한다] 봄밤 / 김수영 file 정야 2019.05.20 1299
234 [리멤버 구사부]오늘, 눈부신 하루를 맞은 당신에게 [2] 정야 2017.01.09 1286
233 [시인은 말한다] 영원 / 백은선 정야 2021.07.12 1269
232 [시인은 말한다] 그대에게 물 한잔 / 박철 file 정야 2020.11.16 1263
231 [시인은 말한다] 친밀감의 이해 / 허준 file 정야 2020.11.02 1252
230 [시인은 말한다] 픔 / 김은지 정야 2020.12.28 1246
229 [리멤버 구사부]삶은 죽음을 먹는 것 정야 2017.10.28 1245
228 [시인은 말한다] 함께 있다는 것 / 법정 정야 2021.08.09 1243
227 [리멤버 구사부] 마흔이 저물 때쯤의 추석이면 file 정야 2020.09.28 1238
226 [시인은 말한다] 직소폭포 / 김진경 정야 2021.08.23 1210
225 [리멤버 구사부] 도토리의 꿈 정야 2021.08.30 11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