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추모

리멤버

구본형

  • 정야
  • 조회 수 196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22년 1월 17일 00시 08분 등록



 

 


                       신경림

 

 

사람들은 자기들이 길을 만든 줄 알지만


길은 순순히 사람들의 뜻을 좇지는 않는다


사람을 끌고 가다가 문득


벼랑 앞에 세워 낭패시키는가 하면


큰물에 우정 제 허리를 동강 내어


사람이 부득이 저를 버리게 만들기도 한다


사람들은 이것이 다 사람이 만든 길이


거꾸로 사람들한테 세상 사는


슬기를 가르치는 거라고 말한다


길이 사람을 밖으로 불러내어


온갖 곳 온갖 사람살이를 구경시키는 것도


세상 사는 이치를 가르치기 위해서라고 말한다


그래서 길의 뜻이 거기 있는 줄로만 알지


길이 사람을 밖에서 안으로 끌고 들어가


스스로를 깊이 들여다보게 한다는 것을 모른다


길이 밖으로가 아니라 안으로 나 있다는 것을


아는 사람에게만 길은 고분고분해서


꽃으로 제 몸을 수놓아 향기를 더하기도 하고


그늘을 드리워 사람들이 땀을 식히게도 한다


그것을 알고 나서야 사람들은 비로소


자기들이 길을 만들었다고 말하지 않는다

 



신경림 시집 『쓰러진 자의 꿈』, 창작과비평사, 1993



IP *.37.189.73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4 [리멤버 구사부] 나는 트리맨(treeman)이다 정야 2022.02.28 147
243 [시인은 말한다] 세상 쪽으로 한 뼘 더 / 이은규 정야 2022.02.03 167
242 [리멤버 구사부] 내 삶의 아름다운 10대 풍광 정야 2022.01.24 187
» [시인은 말한다] 길 / 신경림 정야 2022.01.17 196
240 [리멤버 구사부] 하고 싶은 일이 무엇인가? 정야 2022.01.10 236
239 [시인은 말한다] 빗방울 하나가 5 / 강은교 정야 2022.01.03 304
238 [리멤버 구사부] 실재와 가상 정야 2021.12.31 303
237 [시인은 말한다] 어떤 나이에 대한 걱정 / 이병률 정야 2021.12.20 396
236 [리멤버 구사부] 나를 마케팅하는 법 정야 2021.12.13 436
235 [시인은 말한다]허공에 스민 적 없는 날개는 다스릴 바람이 없다 / 이은규 정야 2021.12.13 325
234 [리멤버 구사부] 나보다 더한 그리움으로 정야 2021.12.13 326
233 [시인은 말한다] 영혼의 가장 맛있는 부분 / 다니카와 슌타로 정야 2021.11.22 414
232 [리멤버 구사부] 삶에 대한 자각 정야 2021.11.15 415
231 [시인은 말한다] 오래 말하는 사이 / 신달자 정야 2021.11.15 420
230 [리멤버 구사부] 삶의 긍정, 그것은 이렇다 정야 2021.11.01 391
229 [시인은 말한다] 작은 것을 위하여 / 이기철 정야 2021.10.25 424
228 [리멤버 구사부] 이해관계 없는 호기심 정야 2021.10.18 397
227 [시인은 말한다] 깨달음의 깨달음 / 박재화 정야 2021.10.11 416
226 [리멤버 구사부] 한잠을 자고 일어나면 정야 2021.10.11 414
225 [시인은 말한다] 제도 / 김승희 정야 2021.09.27 4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