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추모

리멤버

구본형

  • 정야
  • 조회 수 889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17년 11월 21일 12시 01분 등록



살고 싶은 대로 산다는 것은




"살고 싶은 대로 산다."는 것은
내가 즐겨 쓰는 말이다. 그러나
그것이 즉흥적이라는 말은 아니다.


때때로 살아지는 대로,
마음이 흐르는 대로 반응하는 것이
더할 수 없는 자유로움이지만 그것 때문에
나의 내면의 규율과 북소리가 꺼지는 것은 아니다.

아마추어와 프로의 차이는 그런 것이다.


프로가 되려면 오래해야 한다.
오랜 집중과 반복되는 훈련을 거쳐야 한다.
어느 영역이나 마찬가지다. 그래서
자기가 좋아하는 영역을 고르라는 것이다.
좋아하므로 그 길고 오랜 여정을 견딜 수 있고,
그리하여 고된 수련이 주는 깊어지는
숙성의 기쁨을 얻으리라는 것이다.


프로가 되는 훈련은
그 길 앞에 놓인
크고 작은 산들을 넘는 것이다.


어느 날 절벽처럼 나타난
바위벽 앞에 서면 손발이 오그라들고
정신은 두려움에 떨게 될 것이다.
그러나 뜻을 세운 사람은
그 바위벽을 타 넘어야 한다는 것을 안다.


그 어려움을 넘어서면
그 아래에서는 볼 수 없었던
새로운 세계를 만나게 된다.
그리고 올라올 때의 괴로움이
다시 되돌아갈 수 없는 절망적 용기로 전환된다.


너는 '절망적 용기'라는
이 기묘한 말의 뜻을 알겠느냐?


그것은 마치 "이제 주사위는 던져졌다.
나는 이제 되돌아갈 수 없다. 무엇이 나를
기다리더라도 나는 모든 장애를 물리치고
앞으로 나아갈 수밖에 없다."는 인식이다.


내가 택한 길을 따라
여러 언덕과 험준한 장애를 넘어갈수록
나는 내 길에서 물러설 수 없게 된다.
나는 나의 영웅이 될 수밖에 없다.
스스로 용기를 낼 수밖에 없는 것이다.
그것이 프로다.


이것저것 쉬운 단계에서
잠깐의 열정으로 다른 사람보다 조금 더 빨리
습득되는 작은 재주를 자랑해서는 안 된다.


아마추어의 다양한 재미는 결코
프로의 깊은 맛을 따를 수 없다.
그래서 운명이 널 찾아오면
그 일에 너를 다 던지라는 것이다.


“나는 이 길을 갈 것이다. 이것이 나의 뜻이다.
나는 나를 다 던져 이 일로 유명해지리라."
이런 전사의 서원을 하라.


.

「구본형의 마지막 편지」,구본형, 휴머니스트, 16



IP *.73.69.169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4 [리멤버 구사부] 유일함이라니! file 정야 2018.04.09 661
43 [리벰버 구사부] 자연속을 걸어라 정야 2018.03.31 629
42 [리멤버 구사부] 덜어내기 정야 2018.03.31 588
41 [리멤버 구사부] 불완전하다는 것이야말로 변화의 동력 정야 2018.03.12 603
40 [리멤버 구사부] 작은 승리를 만들어라 정야 2018.03.12 535
39 [리멤버 구사부] 익숙한 것과의 결별, 전면적으로 이겨내라. 정야 2018.03.12 547
38 [리멤버 구사부] 오늘을 딛고 일어서라 정야 2018.02.19 555
37 [리멤버 구사부] 평범함 속의 위대함 정야 2018.02.12 579
36 [리멤버 구사부] 무엇이 젊은 것인가? 정야 2018.02.07 592
35 [리멤버 구사부] 자기경영은 균형의 시선을 가지는 것 정야 2018.02.02 664
34 [리멤버 구사부] 유일한 삶이기를! 정야 2018.01.23 619
33 [리멤버 구사부] 꿈꾸는 리얼리스트가 되자 정야 2018.01.22 717
32 [리멤버 구사부] 나의 하루는 한 개의 꽃 정야 2018.01.09 670
31 [리멤버 구사부] 올해 [4] 정야 2018.01.02 728
30 [리멤버 구사부] 나는 이렇게 될 것이다 정야 2017.12.26 779
29 [리멤버 구사부] 서로 그리운 관계가 되라 정야 2017.12.20 625
28 [리멤버 구사부] 모든 새로운 것에는 갈등이 따른다 정야 2017.12.12 690
27 [리멤버 구사부] 진정 그리움으로 정야 2017.12.04 641
26 [리멤버 구사부] 나는 나무다 [1] 정야 2017.11.29 733
» [리멤버 구사부] 살고 싶은 대로 산다는 정야 2017.11.21 8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