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추모

리멤버

구본형

  • 정야
  • 조회 수 757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21년 5월 3일 02시 59분 등록




나무들


                           필립 라킨


 

나무들이 잎을 꺼내고 있다.


무언가 말하려는 듯이.


새로 난 싹들이 긴장을 풀고 퍼져 나간다.


그 푸르름에 어딘지 모르게 슬픔이 있다.


 


나무들은 다시 태어나는데


우리는 늙기 때문일까? 아니다, 나무들도 죽는다.


해마다 새로워 보이는 비결은


나무의 나이테에 적혀 있다.


 


여전히 매년 오월이면 있는 힘껏


무성해진 숲은 끊임없이 살랑거린다.


작년은 죽었다고 나무들은 말하는 듯하다.


새롭게 시작하라고. 새롭게, 새롭게.


 


류시화 시선집, 『마음 챙김의 시』, 수오서재, 2020


IP *.174.136.40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4 [리멤버 구사부] 좋은 얼굴 정야 2021.09.13 822
223 [시인은 말한다] 은는이가 / 정끝별 정야 2021.09.06 916
222 [리멤버 구사부] 도토리의 꿈 정야 2021.08.30 826
221 [시인은 말한다] 직소폭포 / 김진경 정야 2021.08.23 843
220 [리멤버 구사부] 필살기 법칙 정야 2021.08.16 815
219 [시인은 말한다] 함께 있다는 것 / 법정 정야 2021.08.09 923
218 [리멤버 구사부] 숙련의 '멋' 정야 2021.08.02 908
217 [시인은 말한다] 여름의 시작 / 마츠오 바쇼 정야 2021.07.26 811
216 [리멤버 구사부] 괜찮은 사람 되기 정야 2021.07.26 856
215 [시인은 말한다] 영원 / 백은선 정야 2021.07.12 874
214 [리멤버 구사부] 자신의 삶을 소설처럼 정야 2021.07.12 682
213 [시인은 말한다] 송산서원에서 묻다 / 문인수 정야 2021.07.12 725
212 [리멤버 구사부] 불현듯 깨닫게 정야 2021.06.21 732
211 [시인은 말한다] 노자가 떠나던 길에 도덕경을 써주게 된 전설 / 베르톨트 브레히트 정야 2021.06.14 758
210 [리멤버 구사부] 치열한 자기혁명 정야 2021.06.14 670
209 [시인은 말한다] 다례茶禮를 올리는 밤의 높이 / 박산하 정야 2021.05.31 800
208 [리멤버 구사부] 지금 무엇을 하면 행복할까? 정야 2021.05.24 768
207 [시인은 말하다] 꿈 / 염명순 정야 2021.05.17 704
206 [리멤버 구사부] 스스로 안으로부터 문을 열고 정야 2021.05.10 775
» [시인은 말한다] 나무들 / 필립 라킨 정야 2021.05.03 7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