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추모

리멤버

구본형

  • 정야
  • 조회 수 873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21년 7월 12일 07시 42분 등록


영원


                          백은선


흰 배가 묶여 있는 선착장을 생각해


나무에 붙어 있는 매미 허물


천천히 썩어가는 나무 위 복숭아


계석해서 계속을 계속하려는 계속의 종


열망에 사로잡혀 단단해지는 것



그거 아니, 매미는 칠십 년 동안 땅속에 있는대

한번 울었던 자리에서는 다시 울지 않는대



느슨하게 결박된 배가 물결에 따라 흔들린다


나무와 나무가 부딪는 텅, 소리


나는 아침에 일어나 오래전에 좋아했던  「바다 밑바닥에서의 여섯 날」을 들었어 그 노래를 들으며 트럭을 몰고 다니는 꿈을 꿨거든 그걸 들으면 슬퍼야 한다고 스스로 타이르던 것과 끓고 있던 미역국의 짠내가 생각난다


그토록 부드러운 살 속에 그토록 단단한 씨앗


그건 비유 같고


그건 이상하고 아픈 마음의 형상 같고


그건 부질없음의 다른 말 같고


매미는 수컷만 운다 암컷을 부르려고

징그럽고 슬픈 것이다


나는 바다 밑바닥을 구르며

엿새 동안

하루에 한 번씩 여섯 번

네가 두고 간 작은 단단한 것을 꺼내보았다


흙 속에서 칠십 년을 보내는 매미

우는 매미


, 신기하다 근데 불쌍한 것 같아

네가 했던 말

내가 고개를 끄덕였던 말


그런데 지금 생각해보면 하나도 불쌍하지 않다

매미는 흙을 견디지 않는다

거기가 집이니까



백은선 시집, 『도움받는 기분』, 문학과지성사, 2021


IP *.174.136.40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4 [리멤버 구사부] 좋은 얼굴 정야 2021.09.13 822
223 [시인은 말한다] 은는이가 / 정끝별 정야 2021.09.06 916
222 [리멤버 구사부] 도토리의 꿈 정야 2021.08.30 824
221 [시인은 말한다] 직소폭포 / 김진경 정야 2021.08.23 843
220 [리멤버 구사부] 필살기 법칙 정야 2021.08.16 815
219 [시인은 말한다] 함께 있다는 것 / 법정 정야 2021.08.09 923
218 [리멤버 구사부] 숙련의 '멋' 정야 2021.08.02 908
217 [시인은 말한다] 여름의 시작 / 마츠오 바쇼 정야 2021.07.26 811
216 [리멤버 구사부] 괜찮은 사람 되기 정야 2021.07.26 856
» [시인은 말한다] 영원 / 백은선 정야 2021.07.12 873
214 [리멤버 구사부] 자신의 삶을 소설처럼 정야 2021.07.12 682
213 [시인은 말한다] 송산서원에서 묻다 / 문인수 정야 2021.07.12 725
212 [리멤버 구사부] 불현듯 깨닫게 정야 2021.06.21 732
211 [시인은 말한다] 노자가 떠나던 길에 도덕경을 써주게 된 전설 / 베르톨트 브레히트 정야 2021.06.14 758
210 [리멤버 구사부] 치열한 자기혁명 정야 2021.06.14 669
209 [시인은 말한다] 다례茶禮를 올리는 밤의 높이 / 박산하 정야 2021.05.31 800
208 [리멤버 구사부] 지금 무엇을 하면 행복할까? 정야 2021.05.24 768
207 [시인은 말하다] 꿈 / 염명순 정야 2021.05.17 704
206 [리멤버 구사부] 스스로 안으로부터 문을 열고 정야 2021.05.10 775
205 [시인은 말한다] 나무들 / 필립 라킨 정야 2021.05.03 7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