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추모

리멤버

구본형

  • 정야
  • 조회 수 1437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17년 10월 4일 15시 37분 등록



인생이라는 미로, 운명을 사랑하라



아리아드네는
테세우스의 미로를
밝혀준 여인이었다.


그러니 그녀는
미궁 속에 길이 있음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었다.


그래서 삶이라는 슬픈 미궁을
미워하지도 저주하지도 않는다.
운명이 주어지면 그것을 따른다.
그것을 삶으로 받아들이고 사랑한다.


그녀는 인생이라는 미로를 사랑했기에,
그 속에 길이 있기에

그 길이 고통스러워도
버리고 파괴하지 않는다.


니체가 디오니소스의 입을 통해
아리아드네에게 전하고 싶은 말 한마디는
‘사랑한 것을 미워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었으리라.


그러나 배신하고 떠나는
사랑을 어찌 미워하지 않으리.
그것이 쉬운 일이겠는가?


그러니 인간은 복잡하고 이율배반적이며,
패러독스이고 스스로에게 딜레마인 것이다.
즉 ‘나는 너의 미로’인 것이다.


아리아드네야말로
미로 탐험 전문가가 아닌가!


아리아드네야말로 사랑이 미로이며,
삶이 미궁이며, 스스로가 미궁임을
잘 알고 있는 현명한 여인이었다.


여기서 니체는 외친다.
아모르 파티amor fati, 운명을 사랑하라.



「구본형의 그리스인 이야기」,구본형, 생각정원, 97



IP *.174.136.40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4 [시인은 말한다] 자작나무 / 로버트 프로스트 file 정야 2019.09.23 2193
223 [시인은 말한다] 은는이가 / 정끝별 정야 2021.09.06 2161
222 [리멤버 구사부] 하고 싶은 일이 무엇인가? 정야 2022.01.10 2151
221 [시인은 말한다] 친밀감의 이해 / 허준 file 정야 2020.11.02 2139
220 [시인은 말한다] 세상 쪽으로 한 뼘 더 / 이은규 정야 2022.02.03 2125
219 [리멤버 구사부] 내 삶의 아름다운 10대 풍광 정야 2022.01.24 2123
218 [시인은 말한다] 픔 / 김은지 정야 2020.12.28 2120
217 [시인은 말한다] 길 / 신경림 정야 2022.01.17 2111
216 [리멤버 구사부] 마흔이 저물 때쯤의 추석이면 file 정야 2020.09.28 2093
215 [리멤버 구사부] 나보다 더한 그리움으로 정야 2021.12.13 2089
214 [시인은 말한다] 봄밤 / 김수영 file 정야 2019.05.20 2089
213 [시인은 말한다] 벽 / 정호승 file 정야 2019.02.11 2085
212 [시인은 말한다] 영원 / 백은선 정야 2021.07.12 2080
211 [시인은 말한다] 함께 있다는 것 / 법정 정야 2021.08.09 2064
210 [리멤버 구사부] 도토리의 꿈 정야 2021.08.30 2004
209 [시인은 말한다] 직소폭포 / 김진경 정야 2021.08.23 1983
208 [리멤버 구사부] 매일 같은 시각 한가지에 집중하라 [1] 정야 2017.07.21 1935
207 [리멤버 구사부]오늘, 눈부신 하루를 맞은 당신에게 [2] 정야 2017.01.09 1887
206 [리멤버 구사부]삶은 죽음을 먹는 것 정야 2017.10.28 1876
205 [리멤버 구사부] 자기 설득 file 정야 2020.11.09 17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