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추모

리멤버

구본형

  • 정야
  • 조회 수 632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20년 9월 28일 03시 11분 등록



추석날 아침이 되면 긴 팔 옷을 입고 차례를 지낸다. 가을은 과실이 빛나는 계절이다. 온갖 종류의 과실을 차례상에 올리는 이유도 잎의 시절은 가고 과실의 시절이 찾아왔기 때문이다. 나무의 울창함은 사라지고 남겨야 할 씨앗이 중요해지는 시절이기도 하다.

간혹 마흔이 저물 때쯤이면 사람들은 우리의 시대가 사라져 가는 것을 느끼곤 한다. 아이들이 커지고, 우리는 작아진다.

형님 댁으로 차례를 지내러 가는 동안 큰아이가 운전을 했다. 큰아이가 운전을 하면 작은아이는 앞자리에 탄다. 그리고 우리 부부는 뒷자리로 옮겨 앉는다.

우린 점잖게 뒷자리에 앉아 젊은 아이의 운전 솜씨에 몸을 맡긴다. 아슬아슬한 자동차의 물결 속을 신이 나서 달려간다. 아이 엄마는 간혹 비명을 지르기도 하지만, 나는 속으로만 지른다.

자동차의 뒷자리에 앉으면 나는 몇 살을 더 먹곤 한다. 점잖게 앉아 젊은이들이 세상을 이끄는 것을 가슴 졸이며 보게 된다. 그래서 나는 아직 늘 앞자리를 선호한다.


『마흔세 살에 다시 시작하다』, 구본형, 휴머니스트, 181p


KakaoTalk_20200928_025402419.jpg

IP *.174.136.40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1 [시인은 말한다] 오늘, 쉰이 되었다 / 이면우 정야 2021.04.05 386
200 [리멤버 구사부] 매력적인 미래풍광 정야 2021.03.29 341
199 [시인은 말한다] 그대 앞에 봄이 있다 / 김종해 정야 2021.03.22 454
198 [리멤버 구사부] 불멸한 사랑 정야 2021.03.15 370
197 [시인은 말한다] 간절 / 이재무 정야 2021.03.08 429
196 [리멤버 구사부] 실천의 재구성 정야 2021.03.02 451
195 [시인은 말한다] 동질(同質) / 조은 정야 2021.02.22 360
194 [리멤버 구사부] 자신이 늙었다고 생각될 때, 몇 가지 충고 정야 2021.02.15 415
193 [시인은 말한다] 나는 새록새록 / 박순원 정야 2021.02.08 418
192 [리멤버 구사부] 일이 삶이 될때 정야 2021.02.01 373
191 [시인은 말한다] 겨울 들판을 거닐며 / 허형만 정야 2021.01.25 462
190 [리멤버 구사부] 카르페 디엠(Carpe diem) 정야 2021.01.18 400
189 [시인은 말한다] 눈 오는 지도 / 윤동주 정야 2021.01.11 388
188 [리멤버 구사부] 나를 혁명하자 file 정야 2021.01.04 502
187 [시인은 말한다] 픔 / 김은지 정야 2020.12.28 489
186 [리멤버 구사부] 나 자신으로 살아가고 있는지 file 정야 2020.12.21 540
185 [시인은 말한다] 잎 . 눈[雪] . 바람 속에서 / 기형도 file 정야 2020.12.14 430
184 [리멤버 구사부] 잃어버린 열정을 찾아서 file 정야 2020.12.07 480
183 [시인은 말한다] 밖에 더 많다 / 이문재 file 정야 2020.11.30 489
182 [리멤버 구사부] 우연한 운명 file 정야 2020.11.23 4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