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추모

리멤버

구본형

  • 정야
  • 조회 수 645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20년 10월 5일 07시 53분 등록



벌레 먹은 나뭇잎

 

이생진

 

나뭇잎이

벌레 먹어서 예쁘다

귀족의 손처럼 상처 하나 없이 매끈한 것은

어쩐지 베풀 줄 모르는 손 같아서 밉다

떡갈나무 잎에 벌레구멍이 뚫려서

그 구멍으로 하늘이 보이는 것은 예쁘다

상처가 나서 예쁘다는 것은 잘못인 줄 안다

그러나 남을 먹여가며 살았다는 흔적은

별처럼 아름답다

 

이생진 시집 『기다림』, 지식을만드는지식, 2012


KakaoTalk_20201005_074403060.jpg


IP *.174.136.40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2 [시인은 말한다] 자유 / 김남주 file 정야 2019.08.20 595
201 [시인은 말한다] 친밀감의 이해 / 허준 file 정야 2020.11.02 592
200 [시인은 말한다] 함께 있다는 것 / 법정 정야 2021.08.09 588
199 [리멤버 구사부] 나는 나무다 [1] 정야 2017.11.29 588
198 [리멤버 구사부] 올해 [4] 정야 2018.01.02 580
197 [리멤버 구사부] 인생은 불공평하다 file 정야 2019.04.01 577
196 [시인은 말한다] 고마웠다, 그 생애의 어떤 시간 / 허수경 file 정야 2019.12.30 573
195 [시인은 말한다] 별 / 이상국 file 정야 2019.09.23 573
194 [시인은 말한다] 잃는 것과 얻은 것 / 헨리 왜즈워스 롱펠로 file 정야 2019.07.15 573
193 [리멤버 구사부] 꿈꾸는 리얼리스트가 되자 정야 2018.01.22 572
192 [시인은 말한다] 영원 / 백은선 정야 2021.07.12 569
191 [리멥버 구사부] 자연 속에서 정야 2017.10.16 567
190 [시인은 말한다] 도화 아래 잠들다 / 김선우 file 정야 2019.04.22 565
189 [리멤버 구사부] 공헌력으로 차별화하라 정야 2017.10.04 563
188 [시인은 말한다] 대추 한 알 / 장석주 file 정야 2020.08.24 560
187 [시인은 말한다] 따뜻한 외면 / 복효근 file 정야 2020.08.10 557
186 [리멤버 구사부] 나의 하루는 한 개의 꽃 정야 2018.01.09 552
185 [리멤버 구사부] 많이 웃어라 정야 2017.10.04 551
184 [리멤버 구사부] 나 자신으로 살아가고 있는지 file 정야 2020.12.21 546
183 [리멤버구사부] 열중의 시간 [1] 정야 2017.07.14 5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