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추모

리멤버

구본형

  • 정야
  • 조회 수 439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20년 11월 23일 07시 07분 등록



모든 우연이 다 필연이 되지는 못한다. 우연은 우연으로 흘러 잊히는 경우가 다반사다.

오직 특별한 우연만이 우리로 하여금 우주와 공명하고 있다는 일대 각성에 이르게 한다.

그 우연은 이내 우리의 소명이 된다. 우연이 운명이 되는 것이다.

우리는 이제 우연을 해석할 중요한 기로에 서 있는 듯하다. 그 우연은 정말 우연이었을까?

아니면 우연을 가장한 필연, 다시 말해서 그렇게 흘러갈 수밖에 없는 일이었을까?



『깊은 인생』, 구본형, 휴머니스트, 33p

20201110_165703.jpg

IP *.174.136.40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1 [시인은 말한다] 오늘, 쉰이 되었다 / 이면우 정야 2021.04.05 386
200 [리멤버 구사부] 매력적인 미래풍광 정야 2021.03.29 341
199 [시인은 말한다] 그대 앞에 봄이 있다 / 김종해 정야 2021.03.22 454
198 [리멤버 구사부] 불멸한 사랑 정야 2021.03.15 370
197 [시인은 말한다] 간절 / 이재무 정야 2021.03.08 429
196 [리멤버 구사부] 실천의 재구성 정야 2021.03.02 451
195 [시인은 말한다] 동질(同質) / 조은 정야 2021.02.22 360
194 [리멤버 구사부] 자신이 늙었다고 생각될 때, 몇 가지 충고 정야 2021.02.15 415
193 [시인은 말한다] 나는 새록새록 / 박순원 정야 2021.02.08 418
192 [리멤버 구사부] 일이 삶이 될때 정야 2021.02.01 373
191 [시인은 말한다] 겨울 들판을 거닐며 / 허형만 정야 2021.01.25 462
190 [리멤버 구사부] 카르페 디엠(Carpe diem) 정야 2021.01.18 400
189 [시인은 말한다] 눈 오는 지도 / 윤동주 정야 2021.01.11 388
188 [리멤버 구사부] 나를 혁명하자 file 정야 2021.01.04 502
187 [시인은 말한다] 픔 / 김은지 정야 2020.12.28 489
186 [리멤버 구사부] 나 자신으로 살아가고 있는지 file 정야 2020.12.21 540
185 [시인은 말한다] 잎 . 눈[雪] . 바람 속에서 / 기형도 file 정야 2020.12.14 430
184 [리멤버 구사부] 잃어버린 열정을 찾아서 file 정야 2020.12.07 480
183 [시인은 말한다] 밖에 더 많다 / 이문재 file 정야 2020.11.30 489
» [리멤버 구사부] 우연한 운명 file 정야 2020.11.23 4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