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추모

리멤버

구본형

  • 정야
  • 조회 수 335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20년 12월 14일 01시 32분 등록


. [] . 바람 속에서


기형도


나무가 서 있다. 자라는 나무가 서 있다. 나무가 혼자 서 있다. 조용한 나무가 혼자 서 있다. 아니다. 잎을 달고 서 있다. 나무가 바람을 기다린다. 자유롭게 춤추기를 기다린다. 나무가 우수수 웃을 채비를 한다. 천천히 피부를 닦는다. 노래를 부른다.

나는 살아 있다. 解氷과 얼음 속을 오가며 살아 있다.

바람이 분다. 바람이 은빛 바늘 꽂으며 분다. 기쁨에 겨워 나무는 목이 멘다. 갈증으로 병든 잎을 떨군다. 기쁨에 겨워 와그르르 웃는다. 나무가 웃는다. 자유에 겨워 혼자 춤춘다. 폭포처럼 웃는다. 이파리들이 물고기처럼 꼬리치며 떨어진다. 흰 배를 뒤집으며 헤엄친다. 바람이 빛깔 고운 웃음을 쓸어간다. 淸潔한 겨울이 서 있다.

겨울 숲 깊숙이 첫눈 뿌리며 하늘이 조용히 安心한다.


 『기형도 전집』, 문학과지성사, 1999

20201213_005432372.jpg


IP *.174.136.40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3 [시인은 말한다] 나는 새록새록 / 박순원 정야 2021.02.08 280
192 [리멤버 구사부] 일이 삶이 될때 정야 2021.02.01 266
191 [시인은 말한다] 겨울 들판을 거닐며 / 허형만 정야 2021.01.25 322
190 [리멤버 구사부] 카르페 디엠(Carpe diem) 정야 2021.01.18 278
189 [시인은 말한다] 눈 오는 지도 / 윤동주 정야 2021.01.11 288
188 [리멤버 구사부] 나를 혁명하자 file 정야 2021.01.04 365
187 [시인은 말한다] 픔 / 김은지 정야 2020.12.28 341
186 [리멤버 구사부] 나 자신으로 살아가고 있는지 file 정야 2020.12.21 412
» [시인은 말한다] 잎 . 눈[雪] . 바람 속에서 / 기형도 file 정야 2020.12.14 335
184 [리멤버 구사부] 잃어버린 열정을 찾아서 file 정야 2020.12.07 343
183 [시인은 말한다] 밖에 더 많다 / 이문재 file 정야 2020.11.30 371
182 [리멤버 구사부] 우연한 운명 file 정야 2020.11.23 342
181 [시인은 말한다] 그대에게 물 한잔 / 박철 file 정야 2020.11.16 396
180 [리멤버 구사부] 자기 설득 file 정야 2020.11.09 480
179 [시인은 말한다] 친밀감의 이해 / 허준 file 정야 2020.11.02 465
178 [리멤버 구사부] 관계의 맛 file 정야 2020.10.26 399
177 [시인은 말한다] 눈풀꽃 / 루이스 글릭 file 정야 2020.10.19 395
176 [리멤버 구사부] 가치관에 부합하게 file 정야 2020.10.11 380
175 [시인은 말한다] 벌레 먹은 나뭇잎 / 이생진 file 정야 2020.10.05 533
174 [리멤버 구사부] 마흔이 저물 때쯤의 추석이면 file 정야 2020.09.28 4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