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추모

리멤버

구본형

  • 정야
  • 조회 수 1741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20년 7월 13일 01시 36분 등록


[난독증]

 

여태천

 

 

진지하게 뜻을 내비쳤을 때

세상은 갑자기 사라진다.

 

구름이 해를 가리는 것과는 다른 기분으로

행간(行間)은 보이지 않는다

 

묵독도 낭독도 허락하지 않고

너의 혀는 멀리서 움직인다.

 

길가에 지은 집처럼

너무 많은 밑줄이 너를 지나갔다.

 

아무도 모르는 당신의

이야기가 시작된 것이다.

 

_여태천 시집, 『스윙』, 믿음사, 2008

20200127_115833.jpg



IP *.174.136.40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4 [리멤버 구사부] 자기 설득 file 정야 2020.11.09 1800
203 [리멤버 구사부] 불영과불행不盈科不行 file 정야 2020.07.20 1770
202 [시인은 말한다] 간절 / 이재무 정야 2021.03.08 1768
201 [시인은 말한다] 밖에 더 많다 / 이문재 file 정야 2020.11.30 1755
200 [리멤버 구사부] 나를 혁명하자 file 정야 2021.01.04 1754
199 [리멤버 구사부] 관계의 맛 file 정야 2020.10.26 1742
198 [시인은 말한다]시에라네바다 산맥을 따라가는 삶의 사소한 선택들 혹은 소금과 별들의 순환 이동 경로 / 박정대 file 정야 2020.07.27 1742
» [시인은 말한다] 난독증 / 여태천 file 정야 2020.07.13 1741
196 [시인은 말한다] 낯선 곳 / 고은 file 정야 2020.06.15 1738
195 [시인은 말한다] 잃는 것과 얻은 것 / 헨리 왜즈워스 롱펠로 file 정야 2019.07.15 1735
194 [시인은 말한다] 고마웠다, 그 생애의 어떤 시간 / 허수경 file 정야 2019.12.30 1734
193 [시인은 말한다] 따뜻한 외면 / 복효근 file 정야 2020.08.10 1727
192 [시인은 말한다] 겨울 들판을 거닐며 / 허형만 정야 2021.01.25 1726
191 [시인은 말한다] 눈풀꽃 / 루이스 글릭 file 정야 2020.10.19 1726
190 [리멤버 구사부] 좋은 얼굴 정야 2021.09.13 1724
189 [시인은 말한다] 첫 꿈 / 빌리 콜린스 file 정야 2019.10.21 1721
188 [시인은 말한다] 푸픈 힘이 은유의 길을 만든다 / 배한봉 file 정야 2019.08.26 1719
187 [시인은 말한다] 그대 앞에 봄이 있다 / 김종해 정야 2021.03.22 1713
186 [시인은 말한다] 오늘, 쉰이 되었다 / 이면우 정야 2021.04.05 1707
185 [시인은 말한다] 나는 내 인생이 마음에 들어 / 이근화 file 정야 2019.02.25 17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