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추모

리멤버

구본형

  • 정야
  • 조회 수 1742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20년 7월 27일 03시 02분 등록

 

[시에라네바다 산맥을 따라가는 삶의 사소한 선택들 혹은 소금과 별들의 순환 이동 경로]

 

                                                           박정대


타오르는 마음의 혁명 게르에 투숙하는 마음으로 쓴다

시 위에 별이 뜬다, 아니 인간의 의지 위에 오롯이 별은 뜬다 

내가 한 잔의 리스본을 마시면 그대는 리스본의 녹색 별로 뜨고 내가 두 잔의 침묵을 마실 때 그대는 티베트 늑대 찬쿠처럼 창탕 고원의 달빛을 향해 길게 운다

석 잔의 음악을 마시고 소금과 별들의 순환 이동 경로를 생각해 보는 저녁, 내가 라이터에 기름을 부으면 라이터 기름통에서는 별들이 자라고 지포라이터를 켜듯 내가 그대의 몸에 부딪쳐 일으킨 불꽃들은 어느 행성에 고요한 밀서로 당도하는지

가령 진부의 겨울 밤하늘을 보고 있노라면 어마어마한 크기의 흑백텔레비전을 보고 있다는 느낌, 채널을 바꾸면 바람이 불고 또 채널을 바꾸면 소금 같은 별똥별들 바람에 흩어져 상원사 동종에 부딪치며 음악 소리를 낸다

누군가는 한밤중에 깨어 한 모금의 사막을 마시며 카멜 담배를 피우고 또 누군가는 소금밭 위에서 밤새 별들을 키운다

가령 그런 걸 시에라네바다 산맥을 따라가는 삶의 사소한 선택들이라고 하자, 물론 천산 산맥을 따라가는 삶의 사소한 선택들이라고 해도 무방하겠지만

그러나 지금은 소금과 별들의 순환 이동 경로를 생각하는 시간, 누군가 말을 타고 쏟아지는 마음의 폭설을 지나 키르기스스탄에 당도하고 있다

오늘 밤 거기에 이 지상에서 가장 반짝이는 북극성 하나 떠오르고 있을 것이다

 


『별은 시를 찾아온다』, 믿음사 엮음, 2009

20180728_094614.jpg

IP *.174.136.40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4 [리멤버 구사부] 자기 설득 file 정야 2020.11.09 1801
203 [리멤버 구사부] 불영과불행不盈科不行 file 정야 2020.07.20 1770
202 [시인은 말한다] 간절 / 이재무 정야 2021.03.08 1768
201 [시인은 말한다] 밖에 더 많다 / 이문재 file 정야 2020.11.30 1756
200 [리멤버 구사부] 나를 혁명하자 file 정야 2021.01.04 1754
» [시인은 말한다]시에라네바다 산맥을 따라가는 삶의 사소한 선택들 혹은 소금과 별들의 순환 이동 경로 / 박정대 file 정야 2020.07.27 1742
198 [리멤버 구사부] 관계의 맛 file 정야 2020.10.26 1742
197 [시인은 말한다] 난독증 / 여태천 file 정야 2020.07.13 1742
196 [시인은 말한다] 낯선 곳 / 고은 file 정야 2020.06.15 1739
195 [시인은 말한다] 잃는 것과 얻은 것 / 헨리 왜즈워스 롱펠로 file 정야 2019.07.15 1736
194 [시인은 말한다] 고마웠다, 그 생애의 어떤 시간 / 허수경 file 정야 2019.12.30 1734
193 [시인은 말한다] 겨울 들판을 거닐며 / 허형만 정야 2021.01.25 1728
192 [시인은 말한다] 눈풀꽃 / 루이스 글릭 file 정야 2020.10.19 1727
191 [시인은 말한다] 따뜻한 외면 / 복효근 file 정야 2020.08.10 1727
190 [리멤버 구사부] 좋은 얼굴 정야 2021.09.13 1724
189 [시인은 말한다] 첫 꿈 / 빌리 콜린스 file 정야 2019.10.21 1721
188 [시인은 말한다] 푸픈 힘이 은유의 길을 만든다 / 배한봉 file 정야 2019.08.26 1720
187 [시인은 말한다] 그대 앞에 봄이 있다 / 김종해 정야 2021.03.22 1713
186 [시인은 말한다] 오늘, 쉰이 되었다 / 이면우 정야 2021.04.05 1708
185 [시인은 말한다] 나는 내 인생이 마음에 들어 / 이근화 file 정야 2019.02.25 17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