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추모

리멤버

구본형

  • 정야
  • 조회 수 1707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21년 4월 5일 01시 36분 등록



오늘, 쉰이 되었다


                      이면우


서른 전, 꼭 되짚어 보겠다고 붉은 줄만 긋고 영영 덮어버린 책들에게 사죄한다 겉 핥고 아는 체했던 모든 책의 저자에게 사죄한다

마흔 전, 무슨 일로 다투다 속맘으로 낼, 모레쯤 화해해야지, 작정하고 부러 큰 소리로 옳다고 우기던 일 아프다 세상에 풀지 못한 응어리가 아프다

쉰 전, 늦게 둔 아이를 내가 키운다고 믿었다 돌이켜보면, 그 어린 게 날 부축하며 온 길이다 아이가 이 구절을 마음으로 읽을 때쯤이면 난 눈썹 끝 물방울 같은 게 되어 있을 게다

오늘 아침, 쉰이 되었다, 라고 두 번 소리 내어 말해보았다

서늘한 방에 앉았다가 무릎 한 번 탁 치고 빙긋이 혼자 웃었다

이제부턴 사람을 만나면 좀 무리를 해서라도

따끈한 국밥 한 그릇씩 꼭 대접해야겠다고, 그리고

쓸쓸한 가운데 즐거움이 가느다란 연기처럼 솟아났다



 이면우 시집, 『아무도 울지 않는 밤은 없다』, 창비, 2011


 


IP *.174.136.40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4 [리멤버 구사부] 자기 설득 file 정야 2020.11.09 1800
203 [리멤버 구사부] 불영과불행不盈科不行 file 정야 2020.07.20 1770
202 [시인은 말한다] 간절 / 이재무 정야 2021.03.08 1768
201 [시인은 말한다] 밖에 더 많다 / 이문재 file 정야 2020.11.30 1755
200 [리멤버 구사부] 나를 혁명하자 file 정야 2021.01.04 1754
199 [리멤버 구사부] 관계의 맛 file 정야 2020.10.26 1742
198 [시인은 말한다]시에라네바다 산맥을 따라가는 삶의 사소한 선택들 혹은 소금과 별들의 순환 이동 경로 / 박정대 file 정야 2020.07.27 1742
197 [시인은 말한다] 난독증 / 여태천 file 정야 2020.07.13 1742
196 [시인은 말한다] 낯선 곳 / 고은 file 정야 2020.06.15 1738
195 [시인은 말한다] 잃는 것과 얻은 것 / 헨리 왜즈워스 롱펠로 file 정야 2019.07.15 1735
194 [시인은 말한다] 고마웠다, 그 생애의 어떤 시간 / 허수경 file 정야 2019.12.30 1734
193 [시인은 말한다] 따뜻한 외면 / 복효근 file 정야 2020.08.10 1727
192 [시인은 말한다] 겨울 들판을 거닐며 / 허형만 정야 2021.01.25 1726
191 [시인은 말한다] 눈풀꽃 / 루이스 글릭 file 정야 2020.10.19 1726
190 [리멤버 구사부] 좋은 얼굴 정야 2021.09.13 1724
189 [시인은 말한다] 첫 꿈 / 빌리 콜린스 file 정야 2019.10.21 1721
188 [시인은 말한다] 푸픈 힘이 은유의 길을 만든다 / 배한봉 file 정야 2019.08.26 1719
187 [시인은 말한다] 그대 앞에 봄이 있다 / 김종해 정야 2021.03.22 1713
» [시인은 말한다] 오늘, 쉰이 되었다 / 이면우 정야 2021.04.05 1707
185 [시인은 말한다] 나는 내 인생이 마음에 들어 / 이근화 file 정야 2019.02.25 17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