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추모

리멤버

구본형

  • 정야
  • 조회 수 425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20년 4월 13일 02시 48분 등록


나는 내 마지막 날을 매우 유쾌하게 상상한다.

나는 그날이 축제이기를 바란다.

가장 유쾌하고 가장 시적이고 가장 많은 음악이 흐르고

내일을 위한 아무 걱정도 없는 축제를 떠올린다.

 

눈부시도록 아름다운 것은 단명한 것들이다.

꽃이 아름다운 것은 그래서 그럴 것이다.

한 순간에 모든 것을 다 피워내는 몰입,

그리고 이내 사라지는 안타까움.

삶의 일회성이야말로 우리를 빛나게 한다.

 

인생의 오후를 맞아 나는 스스로를 고용하는 삶을 통해

 다른 사람들에게 의존하지 않고 살 수 있기를 바랐다.

내 바람은 이루어졌다.

스스로 광합성을 해서 살아가는 나무의 삶을 살게 되었다.

 

나는 내 명함에 변화경영 전문가라고 써두었다.

10년을 그렇게 살았다.

그 후 나는 내 명함에 변화경영  사상가라고 써두었다.

타이틀 밑에 시처럼 산다라는 슬로건을 적어두었다

 

그리고 언젠가 나는 내 명함에  '변화경영의 시인' 이라고

적어두려고 한다. 언제인지는 모른다.

어쩌면 그 이름은 내 묘비명이 될지도 모른다.

 

나는 내 삶이 무수한 공명과 울림을 가진

한 편의 시이기를 바란다

 


『신화 읽는 시간』, 구본형, 와이즈베리, 275p


KakaoTalk_20200412_184019282.jpg







IP *.174.136.40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2 [리멤버 구사부] 우연한 운명 file 정야 2020.11.23 449
181 [시인은 말한다] 그대에게 물 한잔 / 박철 file 정야 2020.11.16 543
180 [리멤버 구사부] 자기 설득 file 정야 2020.11.09 604
179 [시인은 말한다] 친밀감의 이해 / 허준 file 정야 2020.11.02 592
178 [리멤버 구사부] 관계의 맛 file 정야 2020.10.26 527
177 [시인은 말한다] 눈풀꽃 / 루이스 글릭 file 정야 2020.10.19 538
176 [리멤버 구사부] 가치관에 부합하게 file 정야 2020.10.11 502
175 [시인은 말한다] 벌레 먹은 나뭇잎 / 이생진 file 정야 2020.10.05 645
174 [리멤버 구사부] 마흔이 저물 때쯤의 추석이면 file 정야 2020.09.28 640
173 [시인은 말한다] 너에게 보낸다 / 나태주 file 정야 2020.09.21 782
172 [리멤버 구사부] 워라밸 file 정야 2020.09.14 492
171 [시인은 말한다] 무인도 / 김형술 file 정야 2020.09.07 463
170 [리멤버 구사부] 스스로의 역사가 file [3] 정야 2020.08.31 520
169 [시인은 말한다] 대추 한 알 / 장석주 file 정야 2020.08.24 560
168 [리멤버 구사부] 고독의 인연 file 정야 2020.08.18 526
167 [시인은 말한다] 따뜻한 외면 / 복효근 file 정야 2020.08.10 557
166 [리멤버 구사부] 사랑하는 법 file 정야 2020.08.03 497
165 [시인은 말한다]시에라네바다 산맥을 따라가는 삶의 사소한 선택들 혹은 소금과 별들의 순환 이동 경로 / 박정대 file 정야 2020.07.27 529
164 [리멤버 구사부] 불영과불행不盈科不行 file 정야 2020.07.20 521
163 [시인은 말한다] 난독증 / 여태천 file 정야 2020.07.13 5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