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추모

리멤버

구본형

  • 정야
  • 조회 수 581
  • 댓글 수 1
  • 추천 수 0
2017년 7월 14일 01시 09분 등록


열중의 시간



빛나는 인생을

산다는 것은 좋은 일이다.

 

그것은 열중하는 것이다.

열중할 수 없다면 그 일은 자기 일이 아니다.

 

푸른 하늘로 던져 올려지는

그 통쾌한 전율이 없다면,

우리는 신이 우리에게 준 일을

하고 있는 것이 아니다.

 

기다려야 할 때도 있다.

그러나 언제나 자신이 깨어 있어야 한다.

 

살면서 그런 열중의 순간이 찾아오면,

'지금이 바로 그때'라고

여길 수 있어야 한다.

 

그때를 놓치면

다시는 운명과 만날 수 없다.

 

그 때 그 순간이

자신의 운명이 되도록 하여야 한다.

 


「그대, 스스로를 고용하라」,구본형, 김영사, 235

 


IP *.174.136.40

프로필 이미지
2017.08.08 00:14:05 *.121.173.204

69


연탄재 함부로 발로 차지 마라

너는

누구에게 한 번이라도 뜨거운 사람이었느냐?

(안도현 '너에게 묻는다')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4 [리멤버 구사부] 스스로의 역사가 file [3] 정야 2020.08.31 665
183 [시인은 말한다] 눈풀꽃 / 루이스 글릭 file 정야 2020.10.19 662
182 [리멤버 구사부] 고독의 인연 file 정야 2020.08.18 661
181 [시인은 말한다] 별 / 이상국 file 정야 2019.09.23 660
180 [시인은 말한다] 푸픈 힘이 은유의 길을 만든다 / 배한봉 file 정야 2019.08.26 660
179 [시인은 말한다]시에라네바다 산맥을 따라가는 삶의 사소한 선택들 혹은 소금과 별들의 순환 이동 경로 / 박정대 file 정야 2020.07.27 659
178 [시인은 말한다] 우리는 질문하다가 사라진다 / 파블로 네루다 file 정야 2020.06.01 659
177 [시인은 말한다] 잃는 것과 얻은 것 / 헨리 왜즈워스 롱펠로 file 정야 2019.07.15 659
176 [시인은 말한다] 자유 / 김남주 file 정야 2019.08.20 657
175 [시인은 말한다] 생활에게 / 이병률 정야 2019.06.17 657
174 [리멤버 구사부] 나는 나무다 [1] 정야 2017.11.29 656
173 [리멤버 구사부] 올해 [4] 정야 2018.01.02 651
172 [시인은 말한다] 나무들 / 필립 라킨 정야 2021.05.03 646
171 [리멤버 구사부] 삶의 떨림 [1] 정야 2017.08.01 646
170 [시인은 말한다] 첫 꿈 / 빌리 콜린스 file 정야 2019.10.21 640
169 [시인은 말한다] 고마웠다, 그 생애의 어떤 시간 / 허수경 file 정야 2019.12.30 639
168 [리멤버 구사부] 잃어버린 열정을 찾아서 file 정야 2020.12.07 638
167 [시인은 말한다] 밖에 더 많다 / 이문재 file 정야 2020.11.30 637
166 [시인은 말한다] 도화 아래 잠들다 / 김선우 file 정야 2019.04.22 636
165 [리멤버 구사부] 불현듯 깨닫게 정야 2021.06.21 6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