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추모

리멤버

구본형

  • 정야
  • 조회 수 530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19년 3월 11일 02시 42분 등록



[꿈꾸는 사람]

 

  라이너 마리아 릴케

 

 

내 마음속 깊이 꿈이 하나 있었네.

나는 이 사랑스런 꿈에 귀를 기울였네.

나는 잠자고 있었네.

내가 잠자고 있을 때, 막 행복이 하나 지나갔네,

꿈꾸고 있었기에 나는 듣지 못했네,

행복이 부르고 있었는데.

 

 

꿈들은 나에게 마치 난초 같아 보이네.

난초들처럼 꿈들도 다채롭고 그리고 화려하니까.

꿈들은 꼭 저 난초들처럼 삶의 수액의

거대한 줄기로부터 제 힘들을 빨아들이고,

빨아들인 그 피로 으쓱해하고,

덧없는 순간동안 기뻐하다가,

다음 순간 곧바로 시들해지고 창백해지네.

그리고 저 위의 세상이 그윽이 움직일 때,

그때 그대는 못 느끼는가, 그게 어떻게 향기로 불어오는지?

꿈들은 나에게 마치 난초 같아 보이네.

 


『라이너 마리아 릴케 그림 시집』,이수정 옮김, 에피파니, 2018


20180818_140915.jpg

IP *.174.136.40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2 [시인은 말한다] 낯선 곳 / 고은 file 정야 2020.06.15 547
181 [리멤버구사부] 열중의 시간 [1] 정야 2017.07.14 546
180 [시인은 말한다] 그대에게 물 한잔 / 박철 file 정야 2020.11.16 544
179 [시인은 말한다] 첫 꿈 / 빌리 콜린스 file 정야 2019.10.21 544
178 [리멤버 구사부] 당신의 신화는 무엇인가? 정야 2017.10.04 541
177 [리멤버 구사부] 괜찮은 사람 되기 정야 2021.07.26 540
176 [리멤버 구사부] 죽음 앞에서 file 정야 2019.04.15 540
175 [시인은 말한다] 여름의 시작 / 마츠오 바쇼 정야 2021.07.26 539
174 [리멤버 구사부] 모든 새로운 것에는 갈등이 따른다 정야 2017.12.12 539
173 [시인은 말한다] 눈풀꽃 / 루이스 글릭 file 정야 2020.10.19 538
172 [시인은 말한다] 오늘의 결심 / 김경미 file 정야 2019.12.16 538
171 [리멤버 구사부] 하루를 하루답게 산다는 것 정야 2018.04.09 538
170 [리멤버 구사부] 좋은 얼굴 정야 2021.09.13 534
169 [리멤버 구사부] 스스로 안으로부터 문을 열고 정야 2021.05.10 534
» [시인은 말한다] 꿈꾸는 사람 / 라이너 마리아 릴케 file 정야 2019.03.11 530
167 [시인은 말한다]시에라네바다 산맥을 따라가는 삶의 사소한 선택들 혹은 소금과 별들의 순환 이동 경로 / 박정대 file 정야 2020.07.27 530
166 [시인은 말한다] 푸픈 힘이 은유의 길을 만든다 / 배한봉 file 정야 2019.08.26 530
165 [리멤버 구사부] 관계의 맛 file 정야 2020.10.26 528
164 [리멤버 구사부] 고독의 인연 file 정야 2020.08.18 526
163 [리멤버 구사부] 필살기 법칙 정야 2021.08.16 5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