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추모

리멤버

구본형

  • 정야
  • 조회 수 657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19년 6월 17일 02시 40분 등록



생활에게

 

이병률

 

일하러 나가면서 절반의 나를 집에 놔두고 간다

집에 있으면 해악이 없으며

민첩하지 않아도 되니

그것은 다행한 일

 

나는 집에 있으면서 절반의 나를 내보낸다

밭에 내보내기도 하고 비행기를 태우기도 하고

먼 데로 장가를 보내기도 한다

 

반죽만큼 절반을 뚝 떼어내 살다 보면

나는 어디에 있는 것이 아니라

어느 곳에도 없으며

 

그리하여 더군다나 아무것도 아니라면 좀 살 만하지 않을까

 

그 중에서도 살아가는 힘을 구하는 것은

당신도 아니고 누구도 아니며

바람도 아니고 기억도 아닌

그저 애를 쓰는 것뿐이어서

단지 그뿐이어서 무릎 삭는 줄도 모르는 건 아닌가

 

이러니 정작 내가 사는 일은 쥐나 쫓는 일이 아닌가 한다

절반으로 나눠 살기 어려울 때는

내가 하나가 아니라 차라리 둘이어서

 

하나를 구석지로 몰고 몰아

잔인하게 붙잡을 수도 있을 터이니

 

시집『찬란』,이병률, 문학과지성사, 2010

 

IP *.174.136.40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4 [리멤버 구사부] 스스로의 역사가 file [3] 정야 2020.08.31 665
183 [시인은 말한다] 눈풀꽃 / 루이스 글릭 file 정야 2020.10.19 662
182 [리멤버 구사부] 고독의 인연 file 정야 2020.08.18 662
181 [시인은 말한다]시에라네바다 산맥을 따라가는 삶의 사소한 선택들 혹은 소금과 별들의 순환 이동 경로 / 박정대 file 정야 2020.07.27 660
180 [시인은 말한다] 별 / 이상국 file 정야 2019.09.23 660
179 [시인은 말한다] 푸픈 힘이 은유의 길을 만든다 / 배한봉 file 정야 2019.08.26 660
178 [시인은 말한다] 우리는 질문하다가 사라진다 / 파블로 네루다 file 정야 2020.06.01 659
177 [시인은 말한다] 잃는 것과 얻은 것 / 헨리 왜즈워스 롱펠로 file 정야 2019.07.15 659
» [시인은 말한다] 생활에게 / 이병률 정야 2019.06.17 657
175 [시인은 말한다] 자유 / 김남주 file 정야 2019.08.20 657
174 [리멤버 구사부] 나는 나무다 [1] 정야 2017.11.29 656
173 [리멤버 구사부] 올해 [4] 정야 2018.01.02 651
172 [시인은 말한다] 나무들 / 필립 라킨 정야 2021.05.03 647
171 [리멤버 구사부] 삶의 떨림 [1] 정야 2017.08.01 646
170 [시인은 말한다] 첫 꿈 / 빌리 콜린스 file 정야 2019.10.21 640
169 [시인은 말한다] 고마웠다, 그 생애의 어떤 시간 / 허수경 file 정야 2019.12.30 639
168 [리멤버 구사부] 잃어버린 열정을 찾아서 file 정야 2020.12.07 638
167 [시인은 말한다] 밖에 더 많다 / 이문재 file 정야 2020.11.30 637
166 [시인은 말한다] 도화 아래 잠들다 / 김선우 file 정야 2019.04.22 636
165 [리멤버 구사부] 불현듯 깨닫게 정야 2021.06.21 6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