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추모

리멤버

구본형

  • 정야
  • 조회 수 721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19년 10월 21일 01시 38분 등록



[첫 꿈]



빌리 콜린스



 

황량한 바람이 유령처럼 불어오는 밤

잠의 문전에 기대어 나는 생각한다.

세상에서 맨 처음으로 꿈을 꾸었던 사람을,

첫 꿈에서 깨어난 날 아침 그는 얼마나 고요해 보였을까

 

자음이 생겨나기도 오래 전

짐승의 표피를 몸에 두른 사람들이

모닥불 곁에 모여 서서

모음으로만 서로 이야기를 나누고 있을 때

 

그는 아마도 슬며시 자리를 떠났을 것이다

바위 위에 걸터앉아 안개가 피어오르는 호수 깊은 곳을 내려다보며,

도대체 무슨 일이 일어난 것일까 어떻게 가지 않고도

다른 곳으로 갈 수 있었단 말인가, 홀로 생각에 잠기기 위해

 

다른 사람들은 돌로 쳐 죽인 뒤에만 만질 수 있었던

짐승의 목에 어떻게 팔을 두를 수 있었던 것일까

살아 있는 짐승의 숨결을 어찌하여 그리 생생하게

목덜미에 느낄 수 있었단 말인가

 

그리고 거기, 한 여인에게도

첫 꿈은 찾아왔으리라.

그가 그랬듯이 그녀 역시 홀로 있고 싶어

자리를 떠나 호숫가로 갔겠지

 

다른 것이 있었다면 젊은 어깨의 부드러운 곡선과

가만히 고개를 숙인 모습이 몹시도

외로워 보였을 것이라는 것 뿐, 만일 당신이

거기 있었더라면, 그래서 그녀를 보았더라면

 

당신도 그 사람처럼 호숫가로 내려갔으리라. 그리하여

타인의 슬픔과 사랑에 빠진 이 세상 첫 남자가 되었으리라.

 


『오늘의 미국 현대시』,임혜신 역, 바보새, 2005

 

 

 20180728_094614.jpg

 

 


IP *.174.136.40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4 [시인은 말한다] 밖에 더 많다 / 이문재 file 정야 2020.11.30 761
183 [리멤버 구사부] 잃어버린 열정을 찾아서 file 정야 2020.12.07 760
182 [시인은 말한다] 나무들 / 필립 라킨 정야 2021.05.03 755
181 [시인은 말한다] 별 / 이상국 file 정야 2019.09.23 752
180 [시인은 말한다] 노자가 떠나던 길에 도덕경을 써주게 된 전설 / 베르톨트 브레히트 정야 2021.06.14 751
179 [리멤버 구사부] 나는 이렇게 될 것이다 정야 2017.12.26 750
178 [리멤버 구사부] '나의 날'을 만들어라. 정야 2017.10.04 749
177 [시인은 말한다] 그대 앞에 봄이 있다 / 김종해 정야 2021.03.22 748
176 [시인은 말한다] 자유 / 김남주 file 정야 2019.08.20 748
175 [리멤버 구사부]내가 가지고 가는 것은 꿈과 추억이다 정야 2017.10.04 746
174 [리멤버 구사부] 꿈이란 [1] 정야 2017.06.28 745
173 [리멤버 구사부] 나를 혁명하자 file 정야 2021.01.04 742
172 [시인은 말한다] 잃는 것과 얻은 것 / 헨리 왜즈워스 롱펠로 file 정야 2019.07.15 735
171 [리멤버 구사부] 많이 읽고 깊이 생각하라 정야 2017.10.04 733
170 [시인은 말한다] 간절 / 이재무 정야 2021.03.08 732
169 [시인은 말한다] 난독증 / 여태천 file 정야 2020.07.13 732
168 [시인은 말한다] 생활에게 / 이병률 정야 2019.06.17 732
167 [리멤버 구사부] 불현듯 깨닫게 정야 2021.06.21 730
166 [리멤버 구사부] 흐르는 강물처럼 정야 2017.10.30 729
165 [시인은 말한다] 고마웠다, 그 생애의 어떤 시간 / 허수경 file 정야 2019.12.30 7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