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추모

리멤버

구본형

  • 정야
  • 조회 수 599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20년 4월 27일 03시 39분 등록



당신의 욕망을 발견하기는 쉽지 않을지도 모른다. 대체로 욕망이 그 모습을 잘 드러내지 않는 이유는 그동안 왜곡된 교육과 인습과 어둠 속의 관행이 우리의 감성을 억눌러왔기 때문이다.

욕망 대신 다른 사람과 사회가 기대하는 것들이 껍데기를 뒤집어 쓰고 나와 모든 것을 걸러낸다. 그리하여 욕망에 솔직해질 수 없게 만든다.

아직도 노회한 사려 깊음에 빠져나오지 못나는 당신을 위해 화가 장욱진의 목소리를 들려주고 싶다.

나는 남의 눈치를 보며 내 뜻과 같지 않게 사는 것은 질색이다. 나를 잃어버리고, 남을 살아주는 셈이 되기 때문이다. 그래서 나는 점잖다는 말을 싫어한다. 겸손이라는 것도 싫어한다. 그러는 뒤에는 무언가 감추어진 계산이 있는 것 같다. 나는 그러므로 솔직한 오만이 훨씬 좋다.

먼저 자기 마음대로 해보는 것이 중요하다. 그래야 참된 자기 것을 가질 수 있기에.’

 

『익숙한 것과의 결별』, 구본형, 을유문화사, 331p


KakaoTalk_20200411_200839274_08.jpg

IP *.174.136.40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4 [리멤버 구사부] 불영과불행不盈科不行 file 정야 2020.07.20 806
163 [시인은 말한다] 난독증 / 여태천 file 정야 2020.07.13 734
162 [리멤버 구사부] 언제나 시작 file 정야 2020.07.06 688
161 [시인은 말한다] 수면 / 권혁웅 file 정야 2020.06.29 665
160 [리멤버 구사부] 오직 이런 사람 file 정야 2020.06.22 693
159 [시인은 말한다] 낯선 곳 / 고은 file 정야 2020.06.15 812
158 [리멤버 구사부] 행복한 일상적 삶 file 정야 2020.06.08 708
157 [시인은 말한다] 우리는 질문하다가 사라진다 / 파블로 네루다 file 정야 2020.06.01 775
156 [리멤버 구사부] 머리카락에 별을 잔뜩 달고 file 정야 2020.05.25 688
155 [시인은 말한다] 발작 / 황지우 file 정야 2020.05.18 727
154 [리멤버 구사부] 변화의 이중성 file 정야 2020.05.11 665
153 [시인은 말한다] 의자 / 이정록 file 정야 2020.05.04 683
» [리멤버 구사부] 노회한 사려 깊음 file 정야 2020.04.27 599
151 [시인은 말한다] 가는 길 / 김소월 file 정야 2020.04.20 672
150 [리멤버 구사부] 묘비명 file 정야 2020.04.13 604
149 [시인은 말한다] 내가 아는 그는 / 류시화 file 정야 2020.04.06 649
148 [리멤버 구사부] 창조적 휴식 file 정야 2020.03.30 576
147 [시인은 말한다] 심봤다 / 이홍섭 file 정야 2020.03.23 618
146 [리멤버구사부]봄은 이렇게 또 오고 file 정야 2020.03.16 574
145 [시인은 말한다] 흰 바람벽이 있어 / 백석 file 정야 2020.03.09 5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