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추모

리멤버

구본형

  • 정야
  • 조회 수 456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19년 9월 23일 02시 56분 등록




[아름다운 인생길]


 

우리는 사회적 기대에서

자유롭기 어렵다. 다름 사람들이

다 그렇게 하는데 나만 다르게

행동하는 것이 편할 리 없다.

적당히 섞이고 휘감겨 가는 것이

살아가는 지혜처럼 보일 때도 있다.

 

주류와 대세에 따라

부침함으로써 현명한 길을

걷고 있다고 믿을 때도 있다.

 

삶이 그렇게 보일 때, 이렇게

자신에게 이야기해주는 것도 좋다.

 

나는 여러 길을 걸어보았다.

어느 길은 황폐했고,

어느 길은 더러웠으며,

어느 길은 악취가 진동했다.

그러나 어느 길은 꽃이 피어

향기로웠고 아름다운

나무에는 새가 깃들여 있었다.

 

나는 인생이 길을 걷는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러나 그것 이상인지도 모른다.

어쩌면 인생은 길 그 자체일지도 모른다.

나는 아름다운 길이 되고 싶다.’


 

『오늘 눈부신 하루를 위하여』,구본형, 휴머니스트, 139


20180708_102947.jpg

IP *.174.136.40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1 [시인은 말한다] 겨울새는 둥지를 틀지 않는다 / 복효근 file 정야 2020.02.10 445
140 [리멤버 구사부] 다시 실천 file 정야 2020.02.10 436
139 [시인은 말한다] 넥타이 / 나해철 file 정야 2020.01.28 509
138 [리멤버 구사부] 나눈다는 것 file 정야 2020.01.20 453
137 [시인은 말한다] 1년 / 오은 file 정야 2020.01.13 663
136 [리멤버 구사부] 여든다섯 살 할머니의 쪽지 file 정야 2020.01.06 438
135 [시인은 말한다] 고마웠다, 그 생애의 어떤 시간 / 허수경 file 정야 2019.12.30 569
134 [리멤버 구사부] 변화는 나 자신부터 file 정야 2019.12.30 409
133 [시인은 말한다] 오늘의 결심 / 김경미 file 정야 2019.12.16 533
132 [리멤버 구사부] 작은 빛들의 모임 file 정야 2019.12.09 382
131 [시인은 말한다] 시간들 / 안현미 file 정야 2019.12.02 490
130 [리멤버 구사부] 얼굴 file 정야 2019.11.25 464
129 [시인은 말한다] 이탈한 자가 문득 / 김중식 file 정야 2019.11.18 484
128 [리멤버 구사부] 젊은 시인에게 file 정야 2019.11.11 458
127 [시인은 말한다] 밤에 용서라는 말을 들었다 / 이진명 file 정야 2019.11.04 508
126 [리멤버 구사부] 전면전 file 정야 2019.11.04 430
125 [시인은 말한다] 첫 꿈 / 빌리 콜린스 file 정야 2019.10.21 538
124 [리멤버 구사부] 정면으로 살아내기 file 정야 2019.10.14 448
123 [시인은 말한다] 타이어에 못을 뽑고 / 복효근 file 정야 2019.10.14 451
122 [리멤버 구사부] 변화의 기술 file 정야 2019.10.14 3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