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추모

리멤버

구본형

  • 정야
  • 조회 수 2373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21년 10월 11일 03시 39분 등록


깨달음의 깨달음


                          박재화


 걸핏하면 무얼 깨달았다는 사람들 두렵다 무언가 알아냈다고 목청 높이는 사람들 무섭다 나는 깨달은 적이 없는데 어떡하면 깨달을 수 있을까 깨닫기로 말하면 대체 무엇을 깨닫지? 이것인 듯하다가 저것인 것 같은 생의 한복판에서 깨달음까진 몰라도 바람 흘러가는 쪽이나 좀 알았으면유난히 긴 밤 잠 못 들면서도 깨달음은 아니 오고 깨달음은 왜 나만 비켜갈까 나의 깨달음은 대체 언제일까 깨달음의 깨달음에 매달리는 밤


박재화 시집, 『먼지가 아름답다』, 인간과문학사, 2014






IP *.37.189.73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4 [시인은 말한다] 밀생 / 박정대 정야 2021.04.19 1604
143 [시인은 말한다] 무인도 / 김형술 file 정야 2020.09.07 1595
142 [시인은 말한다] 수면 / 권혁웅 file 정야 2020.06.29 1595
141 [리멤버 구사부] 언제나 시작 file 정야 2020.07.06 1592
140 [시인은 말한다] 넥타이 / 나해철 file 정야 2020.01.28 1592
139 [리멤버 구사부] 나눈다는 것 file 정야 2020.01.20 1588
138 [시인은 말한다] 통속 / 정끝별 file 정야 2020.02.24 1580
137 [리멤버 구사부] 양파장수처럼 file 정야 2019.08.20 1580
136 [리멤버 구사부] 사람 사이의 관계는 천천히 흘러야 한다 정야 2017.10.04 1576
135 [리멤버 구사부] 치열한 자기혁명 정야 2021.06.14 1572
134 [리멤버 구사부] 바라건대 file 정야 2019.07.22 1569
133 [시인은 말한다] 겨울새는 둥지를 틀지 않는다 / 복효근 file 정야 2020.02.10 1568
132 [시인은 말하다] 꿈 / 염명순 정야 2021.05.17 1557
131 [리멤버 구사부] 불현듯 깨닫게 정야 2021.06.21 1555
130 [리멤버 구사부] 체리향기 [4] 정야 2017.01.16 1555
129 [시인은 말한다] 내가 아는 그는 / 류시화 file 정야 2020.04.06 1553
128 [시인은 말한다] 도화 아래 잠들다 / 김선우 file 정야 2019.04.22 1552
127 [시인은 말한다] 삶은 계란 / 백우선 file 정야 2019.01.21 1547
126 [시인은 말한다] 의자 / 이정록 file 정야 2020.05.04 1545
125 [리멤버 구사부] 도약, 그 시적 장면 file 정야 2019.03.04 15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