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추모

리멤버

구본형

  • 정야
  • 조회 수 1676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19년 12월 30일 02시 51분 등록



[고마웠다, 그 생애의 어떤 시간]

 

허수경

 

그때, 나는 묻는다. 왜 너는 나에게 그렇게 차가웠는가.

그러면 너는 나에게 물을 것이다. 그때, 너는 왜 나에게

그렇게 뜨거웠는가. 서로 차갑거나 뜨겁거나, 그때 서로

어긋나거나 만나거나 안거나 뒹굴거나 그럴 때, 서로의

가슴이 이를테면 사슴처럼 저 너른 우주의 밭을 돌아

서로에게로 갈 때, 차갑거나 뜨겁거나 그럴 때, 미워하거나

사랑하거나 그럴 때, 나는 내가 태어나서 어떤 시간을

느낄 수 있었던 것만이 고맙다.

 


허수경,『그대는 할말을 어디에 두고 왔는가』, 난다, 2018


20181114_140444.jpg








IP *.174.136.40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4 [리멤버 구사부] 지금을 즐기게 file 정야 2020.03.02 1433
143 [시인은 말한다] 통속 / 정끝별 file 정야 2020.02.24 1536
142 [리멤버 구사부] 피그말리온적 투쟁가 file 정야 2020.02.17 1199
141 [시인은 말한다] 겨울새는 둥지를 틀지 않는다 / 복효근 file 정야 2020.02.10 1512
140 [리멤버 구사부] 다시 실천 file 정야 2020.02.10 1368
139 [시인은 말한다] 넥타이 / 나해철 file 정야 2020.01.28 1545
138 [리멤버 구사부] 나눈다는 것 file 정야 2020.01.20 1527
137 [시인은 말한다] 1년 / 오은 file 정야 2020.01.13 1743
136 [리멤버 구사부] 여든다섯 살 할머니의 쪽지 file 정야 2020.01.06 1415
» [시인은 말한다] 고마웠다, 그 생애의 어떤 시간 / 허수경 file 정야 2019.12.30 1676
134 [리멤버 구사부] 변화는 나 자신부터 file 정야 2019.12.30 1362
133 [시인은 말한다] 오늘의 결심 / 김경미 file 정야 2019.12.16 1554
132 [리멤버 구사부] 작은 빛들의 모임 file 정야 2019.12.09 1333
131 [시인은 말한다] 시간들 / 안현미 file 정야 2019.12.02 1583
130 [리멤버 구사부] 얼굴 file 정야 2019.11.25 1351
129 [시인은 말한다] 이탈한 자가 문득 / 김중식 file 정야 2019.11.18 1543
128 [리멤버 구사부] 젊은 시인에게 file 정야 2019.11.11 1362
127 [시인은 말한다] 밤에 용서라는 말을 들었다 / 이진명 file 정야 2019.11.04 1560
126 [리멤버 구사부] 전면전 file 정야 2019.11.04 1367
125 [시인은 말한다] 첫 꿈 / 빌리 콜린스 file 정야 2019.10.21 16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