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추모

리멤버

구본형

  • 정야
  • 조회 수 381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19년 3월 25일 03시 02분 등록



시처럼 살고 싶다.

나도 깊은 인생을 살고 싶다.

 

무겁고 진지한 삶이 아니라

바람처럼 자유롭고,

그 바람결 위의 새처럼

가벼운 기쁨을 가득한 삶을 살고 싶다.

 

내면으로부터

울려 퍼지는 깊은 기쁨,

그것으로 충만한 자의 발걸음은

얼마나 가벼울지.

 

어느 날,

평범하기 이를 데 없는 한 사내가

지금 하고 있는 일에서

문득 의미를 발견하여

말할 수 없는

헌신으로 열중하고,

평범한 한 여인이

문득 하던 일을 중단하고

내면의 북소리에 맞추어

춤을 추기 시작하는

느닷없는 전환은 아름답다.

 

그것이 삶을 시처럼 사는 것이다.

 

 

「깊은 인생」,구본형, 휴머니스트, 11



20180828_044925.jpg

IP *.174.136.40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3 [시인은 말한다] 현실 / 비스와바 쉼보르스카 file 정야 2019.07.29 394
112 [리멤버 구사부] 바라건대 file 정야 2019.07.22 405
111 [시인은 말한다] 잃는 것과 얻은 것 / 헨리 왜즈워스 롱펠로 file 정야 2019.07.15 457
110 [리멤버 구사부] 지금이 적당한 때 file 정야 2019.07.08 366
109 [시인은 말한다] 새출발 / 오보영 file 정야 2019.07.05 775
108 [리멤버 구사부] 비범함 file 정야 2019.07.05 384
107 [시인은 말한다] 늙은 마르크스 / 김광규 정야 2019.06.17 526
106 [리멤버 구사부] 우정 정야 2019.06.17 344
105 [시인은 말한다] 생활에게 / 이병률 정야 2019.06.17 447
104 [리멤버 구사부] 오늘을 실천하라, 내일 죽을 것처럼 정야 2019.05.27 415
103 [시인은 말한다] 꿈, 견디기 힘든 / 황동규 정야 2019.05.20 540
102 [리멤버 구사부] 우리가 진실로 찾는 것 정야 2019.05.20 371
101 [시인은 말한다] 봄밤 / 김수영 file 정야 2019.05.20 664
100 [리멤버 구사부] 부하가 상사에 미치는 영향 file 정야 2019.04.29 553
99 [시인은 말한다] 도화 아래 잠들다 / 김선우 file 정야 2019.04.22 468
98 [리멤버 구사부] 죽음 앞에서 file 정야 2019.04.15 435
97 [시인은 말한다] 이 또한 지나가리라 / 랜터 윌슨 스미스 file 정야 2019.04.08 806
96 [리멤버 구사부] 인생은 불공평하다 file 정야 2019.04.01 491
95 [시인은 말한다] 상처적 체질 / 류근 file 정야 2019.03.25 550
» [리멤버 구사부] 시처럼 살고 싶다 file 정야 2019.03.25 3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