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추모

리멤버

구본형

  • 정야
  • 조회 수 539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19년 4월 15일 02시 46분 등록



[죽음 앞에서]

 


인생은 결국

짧은 꿈이었다는 것을

모든 죽어가는 사람은 다 알고 있다.

 

현실은 늘 죽음 앞에서

무력하기 그지없는 것이다.

오직 삶만이 현실의

위력에 눌려 죽어지낸다.

 

죽음 앞에서 모든 사람은

현실적으로밖에 살지 못했던

그 초라한 현실을 후회한다.

 

다른 사람들의 생각이

왜 그렇게 중요했을까?

왜 강남의 아파트 한 채를

얻기 위해 모든 시간을

그 욕망에 다 쓰고 말았을까?

모호하고 불확실함 속에서

그것만은 가능한 성취로 보였기 때문일까?

 

, 왜 그를 추월해 승진하는 것이

그렇게 다행스러운 일로 여겨졌을까?

그를 동정하면서 비웃었던 우월감이

얼마나 부질없는 비천함이었던가?

 

현실이라는 이름으로 행해진

모든 자제와 절제를 현명함으로 불렀던

그 어리석음은 또 어떻게 하랴.

 


[마흔세 살에 다시 시작하다],구본형, 휴머니스트,32


KakaoTalk_20190415_023713142.jpg


IP *.174.136.40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1 [시인은 말한다] 자작나무 / 로버트 프로스트 file 정야 2019.09.23 771
120 [리멤버 구사부] 아름다운 일생길 file 정야 2019.09.23 456
119 [시인은 말한다] 별 / 이상국 file 정야 2019.09.23 571
118 [리멤버 구사부] 한 달의 단식 file 정야 2019.09.02 506
117 [시인은 말한다] 푸픈 힘이 은유의 길을 만든다 / 배한봉 file 정야 2019.08.26 525
116 [리멤버 구사부] 양파장수처럼 file 정야 2019.08.20 507
115 [시인은 말한다] 자유 / 김남주 file 정야 2019.08.20 593
114 [리멤버 구사부] 품질 기준 file 정야 2019.08.05 441
113 [시인은 말한다] 현실 / 비스와바 쉼보르스카 file 정야 2019.07.29 483
112 [리멤버 구사부] 바라건대 file 정야 2019.07.22 495
111 [시인은 말한다] 잃는 것과 얻은 것 / 헨리 왜즈워스 롱펠로 file 정야 2019.07.15 571
110 [리멤버 구사부] 지금이 적당한 때 file 정야 2019.07.08 455
109 [시인은 말한다] 새출발 / 오보영 file 정야 2019.07.05 911
108 [리멤버 구사부] 비범함 file 정야 2019.07.05 460
107 [시인은 말한다] 늙은 마르크스 / 김광규 정야 2019.06.17 675
106 [리멤버 구사부] 우정 정야 2019.06.17 434
105 [시인은 말한다] 생활에게 / 이병률 정야 2019.06.17 542
104 [리멤버 구사부] 오늘을 실천하라, 내일 죽을 것처럼 정야 2019.05.27 502
103 [시인은 말한다] 꿈, 견디기 힘든 / 황동규 정야 2019.05.20 625
102 [리멤버 구사부] 우리가 진실로 찾는 것 정야 2019.05.20 4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