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추모

리멤버

구본형

  • 정야
  • 조회 수 897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19년 8월 20일 02시 49분 등록




[양파장수처럼]


 

멕시코시티의 큰 시장 그늘진 구석에 포타 라모라는

나이든 인디언이 앉아 있었다.

그는 그 앞에  20줄의 양파를 매달아놓았다.

시카고에서 온 어떤 미국인이 노인에게 와서 물었다.

“양파 한 줄에 얼마요?”

10센트입니다.”

“두 줄은 얼마요?”

20센트입니다.

“세 줄은 얼마요?”

30센트.”

“세 줄을 사도 깎아주지 않는군요. 세 줄을 25센트에 주실래요?”

“안 됩니다.”

“그럼 20줄 전부를 얼마에 파시겠습니까?”

“나는 당시에게 20줄 전부를 팔지 않을 겁니다.”

“안 판다니요? 당신은 양파를 팔기 위해 나와 있는 것이 아닙니까?”


“아닙니다. 나는 내 삶을 살려고 여기에 있습니다. 나는 이 시장을 사랑합니다.

북적대는 사람들을 좋아하고, 붉은 서라피 모포를 좋아합니다.

나는 햇빛을 사랑하고 바람에 흔들거리는 종려나무를 사랑합니다.

여기서 친구들을 만나면 즐겁습니다. 이게 바로 내 삶입니다.

그 삶을 살기 위해서 여기 이렇게 하루 종일 앉아 양파를 파는 것입니다.

그러니 당신에게 이 양파를 몽땅 다 팔아버린다면 내 하루도 그걸로 끝나버리고 말 겁니다.

그렇게 되면 나는 사랑하는 것들을 다 잃게 되지요. 그러니 그런 일은 안 할 겁니다.”

 

이 이야기를 읽는 순간 나는 너무도 밝아졌다.

이 간단하고 명쾌한 것이 어떻게 복잡함으로 얽혀 있었던 것일까?

일은 삶과 분리되어서는 안 된다.

일이 품삯이어서도 안 되고, 삶의 다른 요소들을 희생시켜서도 안 된다.


어떤 직업이 좋은 직업인가는 무의미한 질문이다.

눈부신 삶을 살게 하는 일, 그 일 때문에 삶을 즐길 수 있는 일, 그것이 위대한 직업이다. 

 


「마흔세 살에 다시 시작하다」,구본형, 휴머니스트, 295



20180804_162004.jpg  

IP *.174.136.40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4 [리멤버 구사부] 정면으로 살아내기 file 정야 2019.10.14 850
123 [시인은 말한다] 타이어에 못을 뽑고 / 복효근 file 정야 2019.10.14 812
122 [리멤버 구사부] 변화의 기술 file 정야 2019.10.14 702
121 [시인은 말한다] 자작나무 / 로버트 프로스트 file 정야 2019.09.23 1297
120 [리멤버 구사부] 아름다운 일생길 file 정야 2019.09.23 787
119 [시인은 말한다] 별 / 이상국 file 정야 2019.09.23 947
118 [리멤버 구사부] 한 달의 단식 file 정야 2019.09.02 866
117 [시인은 말한다] 푸픈 힘이 은유의 길을 만든다 / 배한봉 file 정야 2019.08.26 1003
» [리멤버 구사부] 양파장수처럼 file 정야 2019.08.20 897
115 [시인은 말한다] 자유 / 김남주 file 정야 2019.08.20 950
114 [리멤버 구사부] 품질 기준 file 정야 2019.08.05 747
113 [시인은 말한다] 현실 / 비스와바 쉼보르스카 file 정야 2019.07.29 920
112 [리멤버 구사부] 바라건대 file 정야 2019.07.22 852
111 [시인은 말한다] 잃는 것과 얻은 것 / 헨리 왜즈워스 롱펠로 file 정야 2019.07.15 954
110 [리멤버 구사부] 지금이 적당한 때 file 정야 2019.07.08 768
109 [시인은 말한다] 새출발 / 오보영 file 정야 2019.07.05 1591
108 [리멤버 구사부] 비범함 file 정야 2019.07.05 736
107 [시인은 말한다] 늙은 마르크스 / 김광규 정야 2019.06.17 968
106 [리멤버 구사부] 우정 정야 2019.06.17 722
105 [시인은 말한다] 생활에게 / 이병률 정야 2019.06.17 9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