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추모

리멤버

구본형

  • 정야
  • 조회 수 524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19년 9월 23일 02시 56분 등록




[아름다운 인생길]


 

우리는 사회적 기대에서

자유롭기 어렵다. 다름 사람들이

다 그렇게 하는데 나만 다르게

행동하는 것이 편할 리 없다.

적당히 섞이고 휘감겨 가는 것이

살아가는 지혜처럼 보일 때도 있다.

 

주류와 대세에 따라

부침함으로써 현명한 길을

걷고 있다고 믿을 때도 있다.

 

삶이 그렇게 보일 때, 이렇게

자신에게 이야기해주는 것도 좋다.

 

나는 여러 길을 걸어보았다.

어느 길은 황폐했고,

어느 길은 더러웠으며,

어느 길은 악취가 진동했다.

그러나 어느 길은 꽃이 피어

향기로웠고 아름다운

나무에는 새가 깃들여 있었다.

 

나는 인생이 길을 걷는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러나 그것 이상인지도 모른다.

어쩌면 인생은 길 그 자체일지도 모른다.

나는 아름다운 길이 되고 싶다.’


 

『오늘 눈부신 하루를 위하여』,구본형, 휴머니스트, 139


20180708_102947.jpg

IP *.174.136.40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4 [리멤버 구사부] 정면으로 살아내기 file 정야 2019.10.14 543
123 [시인은 말한다] 타이어에 못을 뽑고 / 복효근 file 정야 2019.10.14 528
122 [리멤버 구사부] 변화의 기술 file 정야 2019.10.14 464
121 [시인은 말한다] 자작나무 / 로버트 프로스트 file 정야 2019.09.23 930
» [리멤버 구사부] 아름다운 일생길 file 정야 2019.09.23 524
119 [시인은 말한다] 별 / 이상국 file 정야 2019.09.23 659
118 [리멤버 구사부] 한 달의 단식 file 정야 2019.09.02 580
117 [시인은 말한다] 푸픈 힘이 은유의 길을 만든다 / 배한봉 file 정야 2019.08.26 660
116 [리멤버 구사부] 양파장수처럼 file 정야 2019.08.20 580
115 [시인은 말한다] 자유 / 김남주 file 정야 2019.08.20 657
114 [리멤버 구사부] 품질 기준 file 정야 2019.08.05 508
113 [시인은 말한다] 현실 / 비스와바 쉼보르스카 file 정야 2019.07.29 590
112 [리멤버 구사부] 바라건대 file 정야 2019.07.22 591
111 [시인은 말한다] 잃는 것과 얻은 것 / 헨리 왜즈워스 롱펠로 file 정야 2019.07.15 659
110 [리멤버 구사부] 지금이 적당한 때 file 정야 2019.07.08 532
109 [시인은 말한다] 새출발 / 오보영 file 정야 2019.07.05 1074
108 [리멤버 구사부] 비범함 file 정야 2019.07.05 534
107 [시인은 말한다] 늙은 마르크스 / 김광규 정야 2019.06.17 760
106 [리멤버 구사부] 우정 정야 2019.06.17 518
105 [시인은 말한다] 생활에게 / 이병률 정야 2019.06.17 6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