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추모

리멤버

구본형

  • 정야
  • 조회 수 576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17년 10월 4일 15시 32분 등록



사람 사이의 관계는 천천히 흘러야 한다




사람과의 관계는
천천히
깊이 갈수록 좋다.


그것은 계단이 군데군데 있는
인간의 골목이다.


차로 질주할 수 없는
아주 좁은 길이다.

함께 어슬렁거리며
이 이야기 저 이야기를 나누고
이런 일 저런 일을 함께 겪으며
이루어져야 하는 것이
바로 사람들 사이의 만남이다.


시간에 쫓겨 내몰릴 때
윌 듀란트가 한 말을 떠올리자.
“문명인은 서두르지 않는다.”


그래, 그러니 마치 문명이
우리를 바쁘게 만든 것처럼,
바빠야 문명인인 것처럼 굴지 말자.


문명인은 바쁠 때 바쁘고,
느릴 때 한없이 게으름뱅이가 되어
유유자적할 수 있는 분별력을 가진 사람이다.
그러니 바빠 죽겠다는 엄살은 부리지 말자.


언제나 가족들과
아주 천천히
서로의 뿌리를 적실만큼
길고 정다운 이야기를
나누어 보려고 애쓰자.


강은 소리를 지르며 흐르는 빠른 물살과
고요하고 느긋한 느린 물결로 이루어져 있으며
그것들이 서로 섞여야 강으로
멀리 흐를 수 있다는 사실을
가슴에 꼭 담아 두자.



「세월이 젊음에게」,구본형, 청림출판, 203



IP *.174.136.40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6 [리멤버 구사부]오늘, 눈부신 하루를 맞은 당신에게 [2] 정야 2017.01.09 697
195 [리멤버 구사부] 매일 같은 시각 한가지에 집중하라 [1] 정야 2017.07.21 666
194 [시인은 말한다] 이 또한 지나가리라 / 랜터 윌슨 스미스 file 정야 2019.04.08 612
193 [리멤버 구사부] 체리향기 [4] 정야 2017.01.16 585
» [리멤버 구사부] 사람 사이의 관계는 천천히 흘러야 한다 정야 2017.10.04 576
191 [리멤버 구사부]삶은 죽음을 먹는 것 정야 2017.10.28 572
190 [시인은 말한다] 벽 / 정호승 file 정야 2019.02.11 566
189 [리멥버 구사부] 인문학적 감수성을 키워라 [1] 정야 2017.07.14 542
188 [시인은 말한다] 새출발 / 오보영 file 정야 2019.07.05 516
187 [리멤버 구사부] 살고 싶은 대로 산다는 정야 2017.11.21 512
186 [리멤버 구사부] 자신의 과거와 경쟁하라 [1] 정야 2017.06.20 501
185 [리멤버 구사부] 자신의 이중성을 인정하라 정야 2017.10.09 487
184 [리멤버 구사부] 내가 담아낼 인생 정야 2017.11.07 477
183 [리멤버 구사부]인생이라는 미로, 운명을 사랑하라 정야 2017.10.04 473
182 [시인은 말한다] 나는 내 인생이 마음에 들어 / 이근화 file 정야 2019.02.25 468
181 [리멤버 구사부] 깊이, 자신 속으로 들어가라 [1] 정야 2017.08.01 468
180 [시인은 말한다] 늦게 온 소포 / 고두현 file 정야 2019.01.28 460
179 [리멤버 구사부] 가장 전문가다운 전문가란 정야 2017.11.16 459
178 [리멤버 구사부]내가 가지고 가는 것은 꿈과 추억이다 정야 2017.10.04 459
177 [시인은 말한다] 봄밤 / 김수영 file 정야 2019.05.20 4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