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추모

리멤버

구본형

  • 정야
  • 조회 수 566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19년 2월 11일 03시 54분 등록



[]


정호승


나는 이제 벽을 부수지 않는다

따스하게 어루만질 뿐이다

벽이 물렁물렁해질 때까지 어루만지다가

마냥 조용히 웃을 뿐이다

웃다가 벽 속으로 걸어갈 뿐이다

벽 속으로 천천히 걸어 들어가면

봄눈 내리는 보리밭길을 걸을 수 있고

섬과 섬 사이로 작은 배들이 고요히 떠가는

봄바다를 한없이 바라볼 수 있다


나는 한때 벽 속에는 벽만 있는 줄 알았다

나는 한때 벽 속의 벽까지 부수려고 망치를 들었다

망치로 벽을 내리칠 때마다 오히려 내가

벽이 되었다

나와 함께 망치로 벽을 내리치던 벗들도

결국 벽이 되었다

부술수록 더욱 부서지지 않는

무너뜨릴수록 더욱 무너지지 않는

벽은 결국 벽으로 만들어지는 벽이었다


나는 이제 벽을 무너뜨리지 않는다

벽을 타고 오르는 꽃이 될 뿐이다

내리칠수록 벽이 되던 주먹을 펴

따스하게 벽을 쓰다듬을 뿐이다

벽이 빵이 될 때까지 쓰다듬다가

물 한잔에 빵 한조각을 먹을 뿐이다

그 빵을 들고 거리에 나가

배고픈 이들에게 하나씩 나눠줄 뿐이다



『이 짧은 시간 동안』,정호승시집, 창비, 2004


20181017_184049.jpg

 


IP *.174.136.40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6 [리멤버 구사부]오늘, 눈부신 하루를 맞은 당신에게 [2] 정야 2017.01.09 697
195 [리멤버 구사부] 매일 같은 시각 한가지에 집중하라 [1] 정야 2017.07.21 666
194 [시인은 말한다] 이 또한 지나가리라 / 랜터 윌슨 스미스 file 정야 2019.04.08 612
193 [리멤버 구사부] 체리향기 [4] 정야 2017.01.16 585
192 [리멤버 구사부] 사람 사이의 관계는 천천히 흘러야 한다 정야 2017.10.04 577
191 [리멤버 구사부]삶은 죽음을 먹는 것 정야 2017.10.28 573
» [시인은 말한다] 벽 / 정호승 file 정야 2019.02.11 566
189 [리멥버 구사부] 인문학적 감수성을 키워라 [1] 정야 2017.07.14 542
188 [시인은 말한다] 새출발 / 오보영 file 정야 2019.07.05 516
187 [리멤버 구사부] 살고 싶은 대로 산다는 정야 2017.11.21 512
186 [리멤버 구사부] 자신의 과거와 경쟁하라 [1] 정야 2017.06.20 501
185 [리멤버 구사부] 자신의 이중성을 인정하라 정야 2017.10.09 487
184 [리멤버 구사부] 내가 담아낼 인생 정야 2017.11.07 478
183 [리멤버 구사부]인생이라는 미로, 운명을 사랑하라 정야 2017.10.04 473
182 [시인은 말한다] 나는 내 인생이 마음에 들어 / 이근화 file 정야 2019.02.25 468
181 [리멤버 구사부] 깊이, 자신 속으로 들어가라 [1] 정야 2017.08.01 468
180 [시인은 말한다] 늦게 온 소포 / 고두현 file 정야 2019.01.28 460
179 [리멤버 구사부] 가장 전문가다운 전문가란 정야 2017.11.16 459
178 [리멤버 구사부]내가 가지고 가는 것은 꿈과 추억이다 정야 2017.10.04 459
177 [시인은 말한다] 봄밤 / 김수영 file 정야 2019.05.20 4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