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추모

리멤버

구본형

  • 정야
  • 조회 수 339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18년 2월 2일 01시 30분 등록



자기경영은 균형의 시선을 가지는 것



자기경영은
두 개의 시선이다.
 
두 개의 대극적 가치를
다 볼 수 있는 균형의
눈을 가지는 것이다.


다행스럽게도 우리의 정신은
서로 모순되고 갈등하는 것들을
받아들여 더 좋은 것으로
조화시킬 수 있는 힘을 가지고 있다.


한 개의 눈으로 본 것으로
모두를 대변하면 편협해지고,


한 개의 귀로 들은 것이
전부라고 생각하면
억울한 일을 만들게 된다.


두 개의 눈으로 두루 보고,
두 개의 귀로 이 입장 저 입장을 헤아려 듣고,


안에서 가지런히 정돈하여
하나의 입을 통해 표현하면
지혜롭다 할 수 있다.


그러나 사람들은 나이가 들수록
한 개의 눈, 한 개의 귀,
열 개의 입을 가진 것처럼
편협하고 고집스럽게
자신의 말만 주장하는 경향이 커진다.


나이와 함께 자연스럽게
지혜도 늘어 가면 좋으련만
그렇지 않다는 것이 자못 섭섭하다.


육체의 아름다움이 사라져가기 시작하고,
사회적 지위에서 물러나면서
삶에 대한 포용력과 관대함도 줄어드는 듯하다.


나 역시 예외가 아니다.
나에게도 더 많이 보고
더 많이 듣고 더 적게 말하는
나이듦의 수련이 점점 절실해진다.


‘두 개의 눈, 두 개의 귀,
그리고 하나의 입’은
그래서 까마득한 옛날부터
전해 내려온 조화로운
자기경영을 위한 마법의 숫자였다.



[구본형의 신화 읽는 시간], 구본형, 와이즈베리, 312

IP *.174.136.40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3 [시인은 말한다] 고마웠다, 그 생애의 어떤 시간 / 허수경 file 정야 2019.12.30 382
162 [리멤버 구사부] 인생은 불공평하다 file 정야 2019.04.01 382
161 [리멤버 구사부] 많이 웃어라 정야 2017.10.04 377
160 [리멤버 구사부] 나의 하루는 한 개의 꽃 정야 2018.01.09 374
159 [시인은 말한다] 도화 아래 잠들다 / 김선우 file 정야 2019.04.22 372
158 [리멤버 구사부] 진정 그리움으로 정야 2017.12.04 368
157 [리멤버 구사부] 당신의 신화는 무엇인가? 정야 2017.10.04 366
156 [시인은 말한다] 잃는 것과 얻은 것 / 헨리 왜즈워스 롱펠로 file 정야 2019.07.15 365
155 [시인은 말한다] 별 / 이상국 file 정야 2019.09.23 359
154 [리멤버 구사부] 서로 그리운 관계가 되라 정야 2017.12.20 359
153 [리멤버 구사부]자기 경영은 주어진 삶에 기쁨을 보는 것 정야 2017.10.04 356
152 [리멤버 구사부] 어울리는 사랑 file 정야 2019.02.07 354
151 [리멤버 구사부] 죽음 앞에서 file 정야 2019.04.15 352
150 [리멤버 구사부] 모든 새로운 것에는 갈등이 따른다 정야 2017.12.12 346
149 [리멤버 구사부] 자신이 늙었다고 생각될 때 정야 2018.06.25 344
» [리멤버 구사부] 자기경영은 균형의 시선을 가지는 것 정야 2018.02.02 339
147 [시인은 말한다] 꿈꾸는 사람 / 라이너 마리아 릴케 file 정야 2019.03.11 338
146 [시인은 말한다] 너에게 보낸다 / 나태주 file 정야 2020.09.21 337
145 [리멤버 구사부] 유일한 삶이기를! 정야 2018.01.23 337
144 [리멤버구사부] 모든 시작은 초라하다 file 정야 2018.08.27 3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