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추모

리멤버

구본형

  • 정야
  • 조회 수 371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19년 4월 22일 01시 50분 등록




도화 아래 잠들다


                                       김선우

 

동쪽 바다 가는 길 도화 만발했길래 과수원에 들어 색 탐했네

온 마음 모아 색을 쓰는 도화 어여쁘니 요절을 꿈꾸던 내 청춘이 갔음을 아네

가담하지 않아도 무거워지는 죄가 있다는 것은 얼마나 온당한가

이 봄에도 이 별엔 분분한 포화, 바람에 실려 송화처럼 진창을 떠다니고

나는 바다로 가는 길을 물으며 길을 잃고 싶었으나

절정을 향한 꽃들의 노동, 이토록 무욕한 꽃의 투쟁이

안으로 닫아건 내 상처를 짓무르게 하였네 전 생애를 걸고 끝끝내

아름다움을 욕망한 늙은 복숭아나무 기어이 피워낸 몇 낱 도화 아래

묘혈을 파고 눕네 사모하던 이의 말씀을 단 한 번 대면하기 위해

일생토록 나무 없는 사막에 물 뿌린 이도 있었으니

내 온몸의 구덩이로 떨어지는 꽃잎 받으며

그대여 내 상처는 아무래도 덧나야겠네 덧나서 물큰하게 흐르는 향기,

아직 그리워할 것이 남아 있음을 증거해야겠네 가담하지 않아도 무거워지는

죄를 무릅써야겠네 아주 오래도록 그대와, 살고 싶은 뜻밖의 봄날

흡혈하듯 그대의 색을 탐해야겠네

 


시집『도화 아래 잠들다』,김선우 저, 창작과비평사, 2003

 복숭아꽃.jpg



IP *.174.136.40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3 [시인은 말한다] 고마웠다, 그 생애의 어떤 시간 / 허수경 file 정야 2019.12.30 382
162 [리멤버 구사부] 인생은 불공평하다 file 정야 2019.04.01 381
161 [리멤버 구사부] 많이 웃어라 정야 2017.10.04 376
160 [리멤버 구사부] 나의 하루는 한 개의 꽃 정야 2018.01.09 373
» [시인은 말한다] 도화 아래 잠들다 / 김선우 file 정야 2019.04.22 371
158 [리멤버 구사부] 진정 그리움으로 정야 2017.12.04 367
157 [리멤버 구사부] 당신의 신화는 무엇인가? 정야 2017.10.04 365
156 [시인은 말한다] 잃는 것과 얻은 것 / 헨리 왜즈워스 롱펠로 file 정야 2019.07.15 364
155 [시인은 말한다] 별 / 이상국 file 정야 2019.09.23 359
154 [리멤버 구사부] 서로 그리운 관계가 되라 정야 2017.12.20 358
153 [리멤버 구사부]자기 경영은 주어진 삶에 기쁨을 보는 것 정야 2017.10.04 356
152 [리멤버 구사부] 어울리는 사랑 file 정야 2019.02.07 353
151 [리멤버 구사부] 죽음 앞에서 file 정야 2019.04.15 352
150 [리멤버 구사부] 모든 새로운 것에는 갈등이 따른다 정야 2017.12.12 346
149 [리멤버 구사부] 자신이 늙었다고 생각될 때 정야 2018.06.25 344
148 [리멤버 구사부] 자기경영은 균형의 시선을 가지는 것 정야 2018.02.02 339
147 [시인은 말한다] 꿈꾸는 사람 / 라이너 마리아 릴케 file 정야 2019.03.11 338
146 [시인은 말한다] 너에게 보낸다 / 나태주 file 정야 2020.09.21 337
145 [리멤버 구사부] 유일한 삶이기를! 정야 2018.01.23 337
144 [리멤버구사부] 모든 시작은 초라하다 file 정야 2018.08.27 3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