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추모

리멤버

구본형

  • 정야
  • 조회 수 274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18년 12월 17일 03시 43분 등록


[저 나무처럼]

 

낙엽은 나무의 지혜다.

혹독한 겨울에 살아남기 위한

창조적 해결책이 바로

버리는 것이다.

 

죽음을

아름답게 치장하는 것이

나무의 멋이다.

 

가장 장엄한

문명의 단편이 장례이듯이

낙엽은 죽음조차 아름다운

삶의 과정으로 창조해낸다.

 

나무는 해마다

한 해의 삶을 기록한다.

한 겹의 나이만큼 줄기에

그 흔적을 남기고 두꺼워지며

키가 더 자라게 된다.

 

나무는 매년 죽는다.

이 상징적 의식이

나무가 자라는 방법이다.

 

나도 죽어야 한다.

적어도 일 년에

한 번은 죽어야 한다.

나무가 죽을 때 나도 죽어야 한다.

 

나무가 다음 해에도

똑같은 나무처럼 보이지만

이 혹독한 죽음과

재생의 의식을 거친 나무는

이미 전 해의 그 나무가 아니다.

 

나도 그렇다. 그렇지 않다면

나는 영원히 죽은 것이다.

 

[마흔세 살에 다시 시작하다], 구본형, 휴머니스트,169

 


20181111_144007.jpg

IP *.174.136.40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3 [리멤버 구사부] 꿈길 정야 2018.05.08 290
102 [리멤버 구사부] 시처럼 살고 싶다 file 정야 2019.03.25 289
101 [시인은 말한다] 시간들 / 안현미 file 정야 2019.12.02 286
100 [리멤버 구사부] 우리가 진실로 찾는 것 정야 2019.05.20 285
99 [리멤버 구사부] 두려움에 지지 말라 file 정야 2018.08.09 284
98 [시인은 말한다] 발작 / 황지우 file 정야 2020.05.18 283
97 [시인은 말한다]시에라네바다 산맥을 따라가는 삶의 사소한 선택들 혹은 소금과 별들의 순환 이동 경로 / 박정대 file 정야 2020.07.27 281
96 [리멤버 구사부] 사람이 있는 하루 file 정야 2018.06.04 280
95 [리멤버 구사부] 여든다섯 살 할머니의 쪽지 file 정야 2020.01.06 278
94 [리멤버 구사부] 덜어내기 정야 2018.03.31 278
93 [리멤버 구사부] 작은 승리를 만들어라 정야 2018.03.12 278
92 [리멤버 구사부] 우정 정야 2019.06.17 276
» [리멤버 구사부] 저 나무처럼 file 정야 2018.12.17 274
90 [리멤버 구사부] 정면으로 살아내기 file 정야 2019.10.14 274
89 [리멤버 구사부] 아름다운 일생길 file 정야 2019.09.23 274
88 [리멤버 구사부] 품질 기준 file 정야 2019.08.05 274
87 [리멤버 구사부] 시인은 말한다 file 정야 2019.01.07 274
86 [리멤버 구사부] 익숙한 것과의 결별, 전면적으로 이겨내라. 정야 2018.03.12 273
85 [리멤버 구사부] 피그말리온적 투쟁가 file 정야 2019.01.07 272
84 [리멤버 구사부] 불영과불행不盈科不行 file 정야 2020.07.20 2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