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추모

리멤버

구본형

  • 정야
  • 조회 수 293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19년 11월 4일 02시 23분 등록




[밤에 용서라는 말을 들었다]



             이진명



 나는 나무에 묶여있었다. 숲은 검고 짐승의 울음 뜨거웠다. 마을은

불빛 한 점 내비치지 않았다. 어서 빠져나가야 한다. 몸을 뒤틀며

나무를 밀어댔지만 세상모르고 잠들었던 새 떨어져내려 어쩔 줄 몰라

퍼드득인다. 발등에 깃털이 떨어진다. , 놀라워라. 보드랍고 따뜻해.

가여워라. 내가 그랬구나. 어서 다시 잠들거라. 착한 아기. 나는 나를

나무에 묶어 놓은 자가 누구인지 생각지 않으련다. 작은  새 놀란 숨소리

가라앉는 것 지키며 나도 그만 잠들고 싶구나.


 누구였을까. 낮고도 느린 목소리. 은은한 향내에 싸여. 고요하게 사라지는

흰 옷자락. 부드러운 노래 남기는. 누구였을까. 이 한밤중에.


 새는 잠들었구나. 나는 방금 어디에서 놓여 난듯하다. 어디를 갔다 온 것일까.

한기까지 더해 이렇게 묶여있는데. 꿈을 꿨을까. 그 눈동자 맑은 샘물은. 샘물에

엎드려 막 한 모금 떠 마셨을 때, 그 이상한 전언. 용서. , 그럼. 내가 그 말을

선명히 기억해 내는 순간 나는 나무 기둥에서 천천히 풀려지고 있었다. 새들이

잠에서 깨며 깃을 치기 시작했다. 숲은 새벽빛을 깨닫고 일어설 채비를 하고 있었다.


 얼굴 없던 분노여. 사자처럼 포효하던 분노여. 산맥을 넘어 질주하던 증오여.

세상에서 가장 큰 눈을 한 공포여. 강물도 목을 죄던 어둠이여. 허옇고 허옇다던

절망이여. 내 너에게로 가노라. 질기고도 억센 밧줄을 풀고. 발등에 깃털을 얹고

꽃을 들고. 돌아가거라. 부드러이 가라앉거라. 풀밭을 눕히는 순결한 바람이 되어.

바람을 물들이는 하늘빛 오랜 영혼이 되어.



이진명 시집『밤에 용서라는 말을 들었다』, 민음사, 2003


20190929_080111.jpg



 


IP *.174.136.40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3 [리멤버 구사부] 꿈길 정야 2018.05.08 290
102 [리멤버 구사부] 시처럼 살고 싶다 file 정야 2019.03.25 289
101 [시인은 말한다] 시간들 / 안현미 file 정야 2019.12.02 286
100 [리멤버 구사부] 우리가 진실로 찾는 것 정야 2019.05.20 285
99 [리멤버 구사부] 두려움에 지지 말라 file 정야 2018.08.09 284
98 [시인은 말한다] 발작 / 황지우 file 정야 2020.05.18 283
97 [시인은 말한다]시에라네바다 산맥을 따라가는 삶의 사소한 선택들 혹은 소금과 별들의 순환 이동 경로 / 박정대 file 정야 2020.07.27 281
96 [리멤버 구사부] 사람이 있는 하루 file 정야 2018.06.04 280
95 [리멤버 구사부] 여든다섯 살 할머니의 쪽지 file 정야 2020.01.06 278
94 [리멤버 구사부] 덜어내기 정야 2018.03.31 278
93 [리멤버 구사부] 작은 승리를 만들어라 정야 2018.03.12 278
92 [리멤버 구사부] 우정 정야 2019.06.17 276
91 [리멤버 구사부] 정면으로 살아내기 file 정야 2019.10.14 274
90 [리멤버 구사부] 아름다운 일생길 file 정야 2019.09.23 274
89 [리멤버 구사부] 품질 기준 file 정야 2019.08.05 274
88 [리멤버 구사부] 시인은 말한다 file 정야 2019.01.07 274
87 [리멤버 구사부] 저 나무처럼 file 정야 2018.12.17 274
86 [리멤버 구사부] 익숙한 것과의 결별, 전면적으로 이겨내라. 정야 2018.03.12 273
85 [리멤버 구사부] 피그말리온적 투쟁가 file 정야 2019.01.07 272
84 [리멤버 구사부] 불영과불행不盈科不行 file 정야 2020.07.20 2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