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추모

리멤버

구본형

  • 정야
  • 조회 수 285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19년 12월 2일 03시 19분 등록



[시간들

 

안현미

 

침묵에 대하여 묻는 아이에게 가장 아름다운 대답은 침묵이다

시간에 대하여도 그렇다

 

태백산으로 말라죽은 나무들을 보러 갔던 여름이 있었지요

 

그때 앞서 걷던 당신의 뒷모습을 보면서 당신만큼 나이가 들면

나는 당신 같은 사람이 되고 싶다 하였습니다

 

이제 내가 그 나이만큼 되어 시간은 내게 당신 같은 사람이 되었냐고

 묻고 있습니다 나는 대답을 할 수 없어 말라죽은 나무 옆에서 말라

죽어가는 나무를 쳐다보기만 합니다

 

그러는 사이 바람은 안개를 부려놓았고 열일곱 걸음을 걸어가도

당신은 보이지 않습니다 당신의 시간을 따라갔으나 나의 시간은

그곳에 당도하지 못하였습니다

 

당신은, 당신은 수수께끼 당신에 대하여 묻는 내게가장 아름다운 

대답인 당신을 침묵과 함께 놓아두고 죽은 시간

 

열일곱 걸음을 더 걸어와 다시 말라죽은 나무들을 보러 태백에

왔습니다 한때 간곡하게 나이기를 바랐던 사랑은 인간의 일이었지만

그 사랑이 죽어서도 나무인 것은 시간들의 일이었습니다

 

안현미 시집『이별의 재구성』, 창비, 2009

 


20181016_142417.jpg

IP *.174.136.40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3 [리멤버 구사부] 꿈길 정야 2018.05.08 290
102 [리멤버 구사부] 시처럼 살고 싶다 file 정야 2019.03.25 289
» [시인은 말한다] 시간들 / 안현미 file 정야 2019.12.02 285
100 [리멤버 구사부] 우리가 진실로 찾는 것 정야 2019.05.20 285
99 [리멤버 구사부] 두려움에 지지 말라 file 정야 2018.08.09 284
98 [시인은 말한다] 발작 / 황지우 file 정야 2020.05.18 283
97 [시인은 말한다]시에라네바다 산맥을 따라가는 삶의 사소한 선택들 혹은 소금과 별들의 순환 이동 경로 / 박정대 file 정야 2020.07.27 281
96 [리멤버 구사부] 사람이 있는 하루 file 정야 2018.06.04 280
95 [리멤버 구사부] 여든다섯 살 할머니의 쪽지 file 정야 2020.01.06 277
94 [리멤버 구사부] 덜어내기 정야 2018.03.31 277
93 [리멤버 구사부] 작은 승리를 만들어라 정야 2018.03.12 277
92 [리멤버 구사부] 우정 정야 2019.06.17 276
91 [리멤버 구사부] 아름다운 일생길 file 정야 2019.09.23 274
90 [리멤버 구사부] 품질 기준 file 정야 2019.08.05 274
89 [리멤버 구사부] 시인은 말한다 file 정야 2019.01.07 274
88 [리멤버 구사부] 저 나무처럼 file 정야 2018.12.17 274
87 [리멤버 구사부] 정면으로 살아내기 file 정야 2019.10.14 273
86 [리멤버 구사부] 피그말리온적 투쟁가 file 정야 2019.01.07 272
85 [리멤버 구사부] 익숙한 것과의 결별, 전면적으로 이겨내라. 정야 2018.03.12 272
84 [리멤버 구사부] 불영과불행不盈科不行 file 정야 2020.07.20 271